•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DGB금융, 첫 ‘ESG경영협의회’ 열어 계열사별 과제 점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DGB금융그룹 제공

DGB금융그룹이 각 계열사의 실질적인 ESG경영 추진을 위해 그룹 차원의 첫 ‘ESG경영협의회’를 개최했다고 5일 밝혔다.

ESG경영협의회는 DGB금융지주 지속가능경영총괄과 자회사 ESG경영 담당 임원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ESG 관련 최고의사결정기구인 지주 이사회의 ‘ESG위원회’를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이날 회의엔 대구은행과 하이투자증권, DGB생명, DGB캐피탈, DGB자산운용, DGB데이터시스템, DGB유페이, DGB신용정보, DGB수림창업투자 등 9개 계열사가 모여 ESG경영 실천 방안을 논의했다.

현재 하이투자증권은 ESG 관련 상품 판매에 힘쓰는 한편, 페이퍼리스(paperless) 업무환경 확대로 탄소중립을 실천하고 있다. 이어 코로나19 지원 관련 채권 인수와 재택·분리 근무를 활성화하고 ESG실무협의회 운영, 분기별 윤리경영 교육 등을 이어가는 중이다.

또 DGB생명은 대고객 상품과 서비스 차원에서 비대면 강화를 위해 신계약 전자청약, 증권 발급, 사고보험금 청구 서비스를 모바일로 확대했다. 종이문서를 공인전자문서로 전환하는 페이퍼리스 시스템도 도입했다.

아울러 DGB캐피탈은 ESG경영 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올해 초 ESG대응협의회와 ESG전담조직을 신설했으며, 환경·사회부문 금융지원을 목적으로 지속가능채권 1800억원을 발행했다.

이밖에 DGB자산운용은 스튜어드쉽코드 도입을 시작으로 의결권 행사 내역 모니터링을 실시해 ESG리스크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DGB유페이 역시 제도적으로 내부자신고제도를 통한 부패방지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DGB금융은 ESG경영 목표 달성을 위한 전략 방향과 추진과제를 분야별로 설정했다. 녹색금융 강화와 사회책임금융 확대, 임팩트금융 확산 등을 바탕으로 금융상품과 서비스를 통한 ESG경영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DGB금융 관계자는 “ESG경영협의회를 통해 각 자회사의 실질적인 ESG경영 추진을 지원하고 현황을 관리할 예정”이라며 “국내외 경영과 투자의 큰 흐름이 기업 ESG경영의 내재화를 요구하는 만큼 협의회를 통한 활발한 소통으로 그룹 ESG경영을 활성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