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카오, 전직원 스톡옵션 부여···“동기 부여 차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재직 1년 이상 200주, 미만 100주···신입공채·인턴에도 부여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카카오 제공.

카카오가 본사 전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을 부여키로 했다. 창사 이래 최초다. 스톡옵션 금액만 총 539억원에 달한다. 신입공채, 인턴 사원에도 스톡옵션을 부여한다. 직원 동기 부여 차원이라는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카카오는 직원 2506명에게 스톡옵션 47만2900주를 부여한다고 4일 공시했다. 1년 이상 재직한 2223명에겐 200주를, 그 미만인 283명에겐 100주를 부여키로 했다. 카카오가 전 임직원 대상 일괄적 스톡옵션을 부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스톡옵션 행사가격은 11만4040원으로 총 539억원 규모다. 행사기간은 2023년 5월4일부터 2028년 5월4일까지다. 2년 후에 50%, 3년 후 나머지를 행사할 수 있다.

행사가격은 4일 종가인 11만5500원과 큰 차이가 없지만 첫 행사기간이 2년 뒤인데다 그간 카카오 주가의 성장률을 고려하면 임직원들이 적지 않은 차익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카카오 측은 “5월31일 기준으로 12개월 이상 재직 시 200주, 6개월 이상 12개월 미만 재직시 100주를 부여키로 했다”면서 “신입공채 인력과 인턴사원의 경우 재직기간 6개월 미만이어도 100주를 부여한다”고 설명했다.

카카오는 올해를 시작으로 본사 임직원들에 2023년까지 매년 200주씩 총 최대 600주의 스톡옵션을 부여할 예정이다.

카카오 측은 “직원들의 동기 부여 및 회사의 지속적 성장에 발맞춰 나가자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어진 기자 lej@

관련태그

#카카오

#스톡옵션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