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르노삼성차 노조 8시간 파업 벌여···내달 6∼7일 본교섭 제안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국내 자동차 업계에서 유일하게 지난해 임단협을 체결하지 못한 르노삼성자동차에서 노조가 30일 하루 전면파업을 벌였다.

르노삼성차 노조는 이날 부산공장과 영업지부 등 전체 조합원 1900여 명에게 8시간 파업 지침을 내렸다.

노조에 따르면 회사는 이날 부산공장 생산라인을 가동했으나, 파업 여파로 생산효율이 떨어져 오후부터 가동을 중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사는 29일 2020년 임단협 9차 본교섭을 벌였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노조는 “사측이 2020년 2021년 임단협 통합 교섭, 기본급 동결, 격려금 300만원 지급을 제시했다”며 “사측이 9개월 만에 들고나온 제시안은 도저히 수용할 수 없는 내용이어서 8시간 전면파업을 벌였다”고 말했다.

노조는 2020년 임단협과 관련해 기본급 7만1687원 인상과 격려금 700만원 지급 등을 사측에 제시한 상태다.

르노삼성차 노사 갈등이 장기화하자 노조는 16일 조립공장에서 ‘2020년 임단협 투쟁 승리를 위한 경고 파업’을 4시간 동안 벌이는 등 부분 파업을 벌여왔다.

노조 관계자는 “현재 쟁대위에서 향후 투쟁 방향을 논의하고 있어 다음 주 파업 계획은 아직 모른다”며 “일단 협상을 이어가기 위해 5월 6일과 7일 본교섭을 하자고 사측에 제안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