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미래에셋생명, 3분기 순익 26%↑···보장·변액 투트랙 효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서울 여의도 미래에셋생명 본사. 사진=미래에셋생명

미래에셋생명의 올해 3분기 당기순이익이 보장성보험과 변액보험의 중심의 ‘투트랙(Two-Track)’ 전략과 변액보증준비금 환입 등의 영향으로 20% 이상 증가했다.

13일 미래에셋생명이 공시한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올해 3분기(7~9월) 당기순이익은 315억원으로 전년 동기 250억원에 비해 65억원(26%) 증가했다.

이 기간 매출액은 9325억원에서 8209억원으로 1116억원(12%) 줄었으나, 영업이익은 329억원에서 423억원으로 94억원(28.3%) 늘었다.

1~3분기(1~9월) 누적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902억원에서 올해 1022억원으로 120억원(13.4%) 증가했다.

해당 기간 매출액은 2조6982억원에서 2조6453억원으로 529억원(2%) 줄었으나, 영업이익은 1085억원에서 1326억원으로 241억원(22.2%) 늘었다.

미래에셋생명의 당기순이익이 이 같이 증가한 것은 보장성보험과 변액보험 판매에 주력하는 투트랙 전략과 함께 변액보증준비금 환입이 영향을 미쳤다.

미래에셋생명은 지난 2013년부터 고수익 상품인 보장성보험과 안정적인 수수료 수익이 발생하는 변액보험 판매를 강화하는 투트랙 전략을 추진 중이다.

올해 1~3분기 전체 신계약 연납화보험료(APE)는 548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3% 증가했다. 특히 일반보장성과 변액투자형 APE는 각각 85%, 52% 늘어 지난해 연간 APE를 넘어섰다.

또 지속적인 저금리 상황에서 변액보험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높은 수익률과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올해 변액보험 초회보험료 업계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1분기(1~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한 주식시장 침체의 영향에서 벗어나면서 변액보증준비금 전입액이 환입돼 3분기까지 208억원의 이익이 발생했다.

장기영 기자 jky@

관련태그

#미래에셋생명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