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5일 목요일

  • 서울 13℃

  • 인천 13℃

  • 백령 13℃

  • 춘천 18℃

  • 강릉 24℃

  • 청주 16℃

  • 수원 14℃

  • 안동 19℃

  • 울릉도 18℃

  • 독도 18℃

  • 대전 18℃

  • 전주 19℃

  • 광주 21℃

  • 목포 18℃

  • 여수 20℃

  • 대구 22℃

  • 울산 22℃

  • 창원 22℃

  • 부산 23℃

  • 제주 19℃

삼성생명, 2분기 순익 45% 증가···코로나19發 손실 회복

삼성생명, 2분기 순익 45% 증가···코로나19發 손실 회복

등록 2020.08.13 16:22

장기영

  기자

서울 서초동 삼성생명 본사. 사진=삼성생명서울 서초동 삼성생명 본사. 사진=삼성생명

올해 1분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대규모 변액보증손실을 떠안았던 생명보험업계 1위사 삼성생명이 2분기 주식시장 안정에 힘입어 실적 회복에 성공했다.

13일 삼성생명이 공시한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올해 상반기(1~6월) 당기순이익(지배기업 소유지분)은 6785억원으로 전년 동기 7566억원에 비해 781억원(10.3%) 감소했다.

이 기간 매출액은 16조4872억원에서 18조101억원으로 1조5229억원(9.2%) 늘었으나, 영업이익은 9696억원에서 9246억원으로 450억원(4.6%) 줄었다.

그러나 2분기(4~6월)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3093억원에서 올해 4486억원으로 1393억원(45%) 급증했다.

해당 기간 매출액은 8조3183억원에서 7조6384억원으로 6799억원(8.2%) 줄었으나, 영업이익은 4057억원에서 5500억원으로 1443억원(35.6%) 늘었다.

삼성생명의 2분기 당기순이익이 이 같이 증가한 데에는 보험계약 유지율과 손해율 개선에 따른 보험이익 증가와 함께 변액보증준비금이 환입 큰 영향을 미쳤다.

삼성생명은 지난 1분기(1~3월) 코로나19로 인한 증시 급락으로 변액보험 판매에 따라 적립해야 하는 변액보증준비금이 일시적으로 늘어 영업비용이 증가하면서 당기순이익이 급감했다.

실제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은 2299억원으로 전년 4473억원에 비해 2174억원(48.6%) 감소했다.

하지만 2분기 들어 주식시장이 빠르게 회복되면서 적립했던 변액보증준비금이 환입돼 실적 개선으로 이어졌다.

삼성생명은 또 코로나19로 인한 금리 하락과 대면영업 위축에 대응해 비대면 마케팅을 강화하는 등 영향을 최소화했다.

올해 2분기 신계약 가치는 3028억원으로 전년 동기 3655억원에 비해 627억원(17%) 감소했다. 같은 기간 신계약 연납화보험료(APE)는 6636억원에서 6241억원으로 395억원 (5.9%) 줄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2분기에도 어려운 경영환경이 지속됐으나, 보유계약 관리와 경영효율 개선, 안정적 자산운용을 통해 양호한 성과를 달성했다”고 말했다.

뉴스웨이 장기영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