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30일 목요일

  • 서울 18℃

  • 인천 14℃

  • 백령 15℃

  • 춘천 14℃

  • 강릉 21℃

  • 청주 18℃

  • 수원 15℃

  • 안동 16℃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17℃

  • 전주 17℃

  • 광주 16℃

  • 목포 18℃

  • 여수 18℃

  • 대구 19℃

  • 울산 15℃

  • 창원 18℃

  • 부산 17℃

  • 제주 15℃

신세계, 코로나19에 1Q 영업익 97% 급감···어닝쇼크

신세계, 코로나19에 1Q 영업익 97% 급감···어닝쇼크

등록 2020.05.12 14:53

정혜인

  기자

영업익, 증권가 컨센서스 크게 밑돌아백화점·면세점·화장품 등 모두 부진

사진=신세계 제공사진=신세계 제공

신세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아 1분기 영업이익이 97%나 급감했다.

신세계는 1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3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7.0% 감소했다고 12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조196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1% 감소했고, 당기순이익도 99.8% 줄어든 16억원에 머물렀다.

신세계의 이번 실적은 증권가의 실적 전망치(컨센서스)를 크게 밑돈 것이다.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신세계의 매출액과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1조2960억원, 422억원이었다.

신세계가 예상보다 더 부진한 실적을 낸 것은 백화점과 면세점뿐만 아니라 신세계인터내셔날, 까사미아 등 주요 연결 자회사가 모두 실적이 악화했기 때문이다.

신세계 별도 법인의 1분기 매출액은 836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7% 감소했다. 영업이익도 57.7% 급감한 226억원에 머물렀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전점 매출이 부진했는데, 특히 명품(10%), 가전(5%) 등 목적성 구매 외에 남성(-13%), 식품(-20%), 아동(-22%), 잡화(-27%), 여성(-29%) 등 대부분의 카테고리 매출액이 역신장 했다.

1분기 가장 실적이 부진한 자회사는 면세점 법인 신세계디에프다. 코로나19 충격으로 관광객이 급감하면서 신세계디에프의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0.5% 급감한 4889억원에 머물렀고 영업손실이 324억원 발생해 적자 전환했다. 시내점의 매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21% 줄어들었고, 공항점은 40% 줄어들어 더 큰 타격을 입었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역시 1분기 매출액 3234억원, 영업이익 12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1.6%, 58.9% 줄었다. 화장품 부문은 중국향 면세점 매출이 감소해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11.1% 줄었고, 패션라이프스타일 부문 역시 따뜻한 겨울 날씨와 국내 소비 침체 영향으로 10.1% 역성장했다.

신세계센트럴시티도 신세계 강남점 매출 감소로 임대수익이 줄어들었다. 1분기 매출액은 556억원, 영업이익은 117억원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5.8%, 45.3% 감소했다.

까사미아는 유일하게 매출액이 성장세를 보인 계열사다. 지난해 1분기에 비해 점포가 3개 늘어난 영향이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3.8% 늘어난 338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손실은 27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뉴스웨이 정혜인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