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7일 월요일

  • 서울 22℃

  • 인천 21℃

  • 백령 22℃

  • 춘천 20℃

  • 강릉 24℃

  • 청주 22℃

  • 수원 20℃

  • 안동 21℃

  • 울릉도 22℃

  • 독도 22℃

  • 대전 21℃

  • 전주 22℃

  • 광주 20℃

  • 목포 20℃

  • 여수 22℃

  • 대구 23℃

  • 울산 20℃

  • 창원 22℃

  • 부산 21℃

  • 제주 16℃

CJ ENM, ‘프듀’ 투표 조작 사과···”300억 음악기금 조성”

CJ ENM, ‘프듀’ 투표 조작 사과···”300억 음악기금 조성”

등록 2019.12.30 17:19

정혜인

  기자

허민회 CJ ENM 대표가 30일 마포구 상암동 CJ ENM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프듀’ 조작 사태에 대해 직접 사과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허민회 CJ ENM 대표가 30일 마포구 상암동 CJ ENM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프듀’ 조작 사태에 대해 직접 사과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허민회 CJ ENM 대표가 자사 음악채널 엠넷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101’(이하 프듀)의 투표 조작 논란을 사과했다. 프로그램으로 발생한 이익으로 300억원 음악 기금을 조성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3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허 대표는 이날 마포구 상암동 CJ ENM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프듀’ 조작 사태에 대해 직접 사과하며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CJ ENM 대표가 이번 사태와 관련해 공식사과하기는 지난 7월 조작 논란 발생 후 약 5개월 만이다.

허 대표는 “엠넷과 관련한 일련의 사태로 모든 분께 큰 실망을 안겨드린 점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데뷔라는 꿈 하나만 보고 열정을 쏟았던 많은 연습생이 받은 상처를 생각하면 너무나 마음이 아프고 소중한 시간을 쪼개 문자투표에 참여하는 등 응원해 주신 팬들께도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그 어떤 조치도 충분하지 않을 줄 알지만 프듀 시리즈 등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관련 순위 조작으로 피해를 본 연습생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지고 보상하겠다”며 “금전적 보상은 물론 향후 활동 지원 등 실질적 피해구제를 위해 관계되는 분들과 심도 있게 논의해 필요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CJ ENM은 프듀 시리즈로 탄생한 프로젝트 그룹 아이즈원과 엑스원에 대해서는 활동을 지속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허 대표는 “이들이 이른 시일 내 활동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속해서 협의하고 두 그룹의 활동을 통해 얻는 이익은 모두 포기할 것”이라며 “이번 사태는 우리 잘못이지, 아티스트들이나 연습생 개인의 잘못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또 CJ ENM은 프로그램을 통해 엠넷에 돌아온 이익과 향후 발생하는 이익을 모두 내놓고, 약 300억원 규모의 기금 또는 펀드를 조성하기로 했다. 이 기금 또는 펀드는 음악의 다양성 확보와 K팝의 글로벌 진출을 위한 중소기획사 지원 등 음악산업의 건강한 생태계 발전을 위해 쓰인다.

뉴스웨이 정혜인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