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5일 목요일

  • 서울 16℃

  • 인천 16℃

  • 백령 12℃

  • 춘천 20℃

  • 강릉 25℃

  • 청주 17℃

  • 수원 15℃

  • 안동 20℃

  • 울릉도 17℃

  • 독도 17℃

  • 대전 20℃

  • 전주 20℃

  • 광주 23℃

  • 목포 19℃

  • 여수 22℃

  • 대구 24℃

  • 울산 23℃

  • 창원 24℃

  • 부산 24℃

  • 제주 19℃

배터리 업계, 당장 타격 없지만···규제품목 확대 ‘긴장’

[日경제보복 파장]배터리 업계, 당장 타격 없지만···규제품목 확대 ‘긴장’

등록 2019.08.02 13:57

이세정

  기자

반도체 소재 3개 품목 대비 영향 미비LG화학, 양극재공장 신설 등 선제적 대응SK이노, 상황 주시···시나리오별 검토 중삼성SDI, 부품 수급처 다각화로 영향 미비

그래픽=박혜수 기자그래픽=박혜수 기자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명단)에서 제외하면서 국내 배터리 업계가 바짝 긴장한 모습이다.

일본 정부는 2일 오전 아베 신조 총리 주재로 각의(국무회의)를 개최하고, 한국을 안보상 우방국가인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시키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의결했다. 이 개정안은 오는 7일 공포되고, 28일부터 시행된다.

국내 배터리 업계는 고순도불화수소(에칭가스) 등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3개 품목에 비해 파장이 크지 않지만, 직·간접적인 타격에 준비하는 모습이다.

배터리 4대 핵심 소재로 꼽히는 양극재, 음극재, 전해질, 분리막은 일본산 의존도가 높지 않다. 하지만 파우치 필름과 바인더 등 일부 공정용 소재는 의존도가 80% 이상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배터리 1위 업체인 LG화학은 최근 ‘구미형 일자리’ 사업의 일환으로 경북 구미시에 5000억원을 투자해 연산 6만톤 규모의 양극재 공장을 신설하기로 결정했다.

지속적인 양극재 생산 확대 행보로 해석할 수 있지만, 일본의 수출규제 확대에 대한 선제적인 조치로도 볼 수 있다. LG화학은 양극재 국산화, 내재화를 강화해 국산 비율을 50%까지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신학철 LG화학 대표이사 부회장도 지난달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이미 일본의 수출규제 품목이 확대될 경우를 가정해 시나리오 플래닝에 들어갔다”면서 “수출 규제가 확대된다면 원료 다각화로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배터리 후발주자인 SK이노베이션은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내부적으로는 일본이 배터리 소재로까지 수출품목 규제를 확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하지만 가능성을 열어두고 시나리오별로 모니터링 중이다.

삼성SDI는 다른 배터리 업체에 비해 일본산 부품 의존도가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 관계자는 “이전부터 부품 수급처 다각화를 해 왔다”면서 “최근 이 같은 조치를 더욱 강화하고 있어 화이트리스트 제외에 따른 피해는 미미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웨이 이세정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