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5일 화요일

  • 서울 26℃

  • 인천 27℃

  • 백령 24℃

  • 춘천 26℃

  • 강릉 24℃

  • 청주 28℃

  • 수원 26℃

  • 안동 27℃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6℃

  • 전주 27℃

  • 광주 29℃

  • 목포 26℃

  • 여수 26℃

  • 대구 29℃

  • 울산 27℃

  • 창원 28℃

  • 부산 26℃

  • 제주 22℃

채권단 “금호아시아나 ‘수정 자구안’ 긍정적···지원방안 모색할 것”

[아시아나 매각]채권단 “금호아시아나 ‘수정 자구안’ 긍정적···지원방안 모색할 것”

등록 2019.04.15 19:56

차재서

  기자

그래픽=강기영 기자그래픽=강기영 기자

산업은행 등 아시아나항공 채권단이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수정 자구안’에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15일 산업은행은 “채권단 긴급회의에서 금호 측이 제출한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포함한 자구계획에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면서 “향후 아시아나항공의 경영정상화를 위한 지원방안을 함께 모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제시한 새 자구계획엔 아시아나항공의 M&A를 즉각 추진한다는 내용이 추가됐다. 매각은 구주 매각과 제3자배정 방식 유상증자 등으로 이뤄진다. 특히 자회사의 별도 매각은 금지(인수자 요청 시 협의 가능)되며 구주에 대한 권리와 아시아나항공 상표권 등에 대해서는 매각에 하자가 없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여기에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앞선 자구안에서 약속한 오너일가의 금호고속 지분 전량에 금호산업의 아시아나항공 보유지분(6868만8063주, 지분율 33.5%)까지 담보로 제공키로 했다. 아직 담보로 잡히지 않은 박삼구 회장 부인과 딸의 보유지분 13만3900주(지분율 4.8%)가 대표적이다. 금호타이어 담보지분 해지 시 박삼구 회장과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의 보유지분 42.7%도 함께 담보로 내놓는다.

아울러 금호아시아나 측은 박삼구 전 회장의 경영복귀는 없으며 M&A 종결 시까지 아시아나항공은 현 대표이사(한창수)가 운영한다고도 약속했다. 수익성 개선을 위한 기재 축소와 비수익 노선 정리, 인력 생산성 제고 등 작업도 병행하기로 했다.

그리고 금호아시아나는 유동성 문제 해소를 위해 채권단의 5000억원 규모의 자금지원을 요청한 상태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채권단과 협의해 빠른 시일 내 경영정상화 방안을 마련하고 매각절차 진행 중 유동성 부족, 신용등급 하락 등 시장의 우려가 발생되지 않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