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5일 토요일

  • 서울 19℃

  • 인천 18℃

  • 백령 15℃

  • 춘천 19℃

  • 강릉 15℃

  • 청주 21℃

  • 수원 19℃

  • 안동 18℃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18℃

  • 전주 21℃

  • 광주 21℃

  • 목포 20℃

  • 여수 19℃

  • 대구 20℃

  • 울산 16℃

  • 창원 20℃

  • 부산 17℃

  • 제주 19℃

김학규 감정원장 "에버랜드 공시지가 산정 의혹 관련 없다"

[2018 국감]김학규 감정원장 "에버랜드 공시지가 산정 의혹 관련 없다"

등록 2018.10.18 15:45

김성배

  기자

사진=한국감정원 제공.사진=한국감정원 제공.

김학규 한국감정원 원장은 18일 삼성 용인 에버랜드 표준지 공시지가 부당 산정 의혹에 대해 "에버랜드 표준지 공시지가 의혹은 한국감정원과 전혀 관련이 없다. 민간 감정평가사들이 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 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의원이 지난 2015년 삼성물산 합병시 기업가치 평가했는데 감정평가 중 공시지가 산정하는 과정에 감정원이 관여한 것 아니냐는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

에버랜드의 2015년 공시지가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이 합병하는 과정에서 전년보다 급등해 에버랜드 자산이 과대평가됐고 결과적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유리하게 작용했다는 의혹이었다.

김 원장은 "감정원 소속 직원이 업무상 이런일을 벌였다면 당연히 징계가 있어야 한다고 보지만 특별부동산위원회 위원장은 저희 직원이 아니고 평가사 중 선출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별부동산위원회는 평가사들이 가격 결정을 잘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곳으로 감정원이 전혀 관여할 사항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