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장하성 엇박자 논란’ 이후 입연 김동연 “소득주도, 시간 필요”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경제 투톱’으로 불리는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과 경제기조에 엇박자를 내고 있다는 논란을 겪고 있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해명을 내놨다. 국회 상임위에 출석해 이러한 논란에 질문을 받은 김 부총리는 소득주도성장론을 지지하면서 “단기간 내에 효과를 보기 힘들다”고 설명했다.

21일 김 부총리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참석했는데, 지난 19일 당정청 회의에서 장 실장과 ‘엇박자 논란’이 생긴 후 첫 입장이 나왔다. 그는 “제가 한말은 (소득주도성장) 정책은 추진하지만, 시장과 호흡이 중요하기 때문에 시장성을 감안한 것”이라며 “소득주도성장은 단시간 내에 효과를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일각에선 장 실장이 소득주도성장을 밀어붙이고 있고, 김 부총리는 경제정책을 수정해야 한다는 의견을 갖고 있어 경제 투톱 간의 마찰이 있다고 해석한다. 이에 대해 김광림 자유한국당 의원은 “경제 투톱이 국민들도 느끼기에 전혀 다른 시각”이라며 “김 부총리는 굉장히 바른 진단을 한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특히, 김 의원은 김 부총리에게 “(정부 눈치 보느라) 말을 못 하는가”라고 묻기도 했다. 이에 김 부총리는 “그렇지 않다”며 논란을 일축했다. 이후 김 의원은 현 경제 문제에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이 원인이라는 식으로 발언 했는데, 김 부총리는 “전 그것에 대해서 생각을 달리한다”고 답변했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경제 위기라는 지적에 대해 김 부총리는 “최저임금은 우리가 가야할 방향이라고 생각한다”며 “소득분배의 왜곡을 해소하기 위해 최저임금 인상은 가야할 부분이다. 다만, 여러 시장의 수용성 문제라든지 사회안전망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