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5일 목요일

  • 서울 16℃

  • 인천 16℃

  • 백령 12℃

  • 춘천 20℃

  • 강릉 25℃

  • 청주 17℃

  • 수원 15℃

  • 안동 20℃

  • 울릉도 17℃

  • 독도 17℃

  • 대전 20℃

  • 전주 20℃

  • 광주 23℃

  • 목포 19℃

  • 여수 22℃

  • 대구 24℃

  • 울산 23℃

  • 창원 24℃

  • 부산 24℃

  • 제주 19℃

최종구 금융위원장 “한국GM 노조, 투쟁 멈추고 대승적 결단 내려달라”

최종구 금융위원장 “한국GM 노조, 투쟁 멈추고 대승적 결단 내려달라”

등록 2018.04.12 15:15

정백현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2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한국GM 협력업체 금융 애로 해소를 위한 은행장 간담회를 갖고 한국GM 협력업체의 금융 애로 상담과 지원을 위해 은행장들에게 당부했다. 사진=금융위원회 제공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2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한국GM 협력업체 금융 애로 해소를 위한 은행장 간담회를 갖고 한국GM 협력업체의 금융 애로 상담과 지원을 위해 은행장들에게 당부했다.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한국GM 노조를 향해 투쟁을 멈추고 경영 정상화를 위한 대승적 결단을 내려달라고 호소했다.

최종구 위원장은 12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금융위 대회의실에서 한국GM 협력업체 금융 애로 해소를 위한 은행장 간담회를 갖고 한국GM 협력업체의 금융 애로 상담과 지원을 위해 은행장들에게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최 위원장을 비롯해 권인원 금융감독원 부원장, 김태영 은행연합회 회장, 위성호 신한은행장, 함영주 KEB하나은행장, 허인 KB국민은행장, 이대훈 NH농협은행장, 손태승 우리은행장,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은성수 수출입은행장, 김도진 IBK기업은행장, 황록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최 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한국GM의 협력업체는 인천, 창원, 군산, 보령 등지에서 14만여명을 고용하며 한국 자동차 산업 생태계의 한 축을 형성하고 있다”며 “이들 업체는 우수한 경쟁력을 가진 업체로서 성장 동력의 핵심 업종으로 보호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GM 문제의 해결을 위해 정부는 범정부적 협의체를 통해 대응하고 있으나 난관이 많다”며 “무엇보다도 노사 합의가 안된다면 정부 차원의 어떠한 노력으로도 이러한 난관을 넘어서기 어려우며 앞으로의 협상도 무의미해질 소지가 크다”고 지적했다.

특히 노조를 향해 “사장실 점거 등 소모적 투쟁보다는 노사 협의를 통해 양질의 일자리를 살리고 한국GM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방향으로 사측과 원만히 협의해서 대승적 차원의 결단을 내려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최 위원장은 “한국GM 협력업체는 한국GM만의 협력업체로 보기보다 국내 모든 완성차 업체가 협력업체를 공유하는 산업 생태계적 접근이 필요하다”며 “금융기관의 지원도 산업 생태계 전반을 감안해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GM 경영 정상화 지연 시 공장 가동률 하락과 매출 감소 등으로 많은 협력업체들이 금융 애로를 겪을 우려가 있다”며 “한국GM 협력업체가 자동차 산업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감안해 시중은행이 애로 해소에 적극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최 위원장은 “협력업체들에 대한 일방적 신규대출 기피나 대출 상환 요청이 없는지 기업어음 할인이나 외상매출채권 담보대출 등 각종 애로사항을 덜어줄 수 있는 방안이 없는지 같이 고민해달라”며 “금융당국도 상담과 지원체계 마련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언급했다.

금융당국은 한국GM 1차 협력업체들의 금융 애로 사항들을 파악해 은행장들과 공유하고 금융권 공동으로 한국GM 협력업체 금융애로 해소 현장점검반을 구성해 해당 공장지역으로 보내서 금융애로를 직접 청취할 계획이다.

또한 한국GM의 경영 정상화 문제의 가닥이 잡힐 때까지 금융감독원과 정책금융기관들이 종합적으로 상담을 지원하는 ‘한국GM 협력업체 특별상담 태스크포스’도 운영할 예정이다.

최 위원장은 ‘품앗이 전통’을 언급하며 “우리 금융권도 적정 리스크를 지고 산업의 어려움을 나누어 갖는 공동체 의식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한 뒤 “한국 자동차 산업 생태계 보전과 한국GM 정상화를 위해 막중한 역할과 책임의식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