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4일 토요일

  • 서울

  • 인천

  • 백령

  • 춘천

  • 강릉

  • 청주

  • 수원

  • 안동

  • 울릉도

  • 독도

  • 대전

  • 전주

  • 광주

  • 목포

  • 여수

  • 대구

  • 울산

  • 창원

  • 부산

  • 제주

은행권, 가상화폐 거래소계좌 잇따라 폐쇄·중단

은행권, 가상화폐 거래소계좌 잇따라 폐쇄·중단

등록 2017.12.13 19:37

장기영

  기자

비트코인 거래소.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은행들이 국내 암호화 가상화폐 거래의 핵심인 가상계좌를 잇따라 폐쇄하거나 발급을 중단하고 있다.

13일 은행권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가상화폐 거래소 가상계좌 추가 개설을 중단하기로 했다.

신한은행은 현재 거래소에 제공 중인 가상계좌는 그대로 운영하되, 가상계좌 수를 추가로 늘리지 않기로 했다.

이에 따라 가상화폐 거래소는 신한은행과 계약했던 가상계좌 수를 소진하면 다른 은행과 계약하지 않는 한 새로운 고객을 유치할 수 없다.

현재 신한은행은 빗썸, 코빗, 이야랩스 등 거래소 3곳에 가상계좌를 제공하고 있다.

이에 앞서 우리은행은 연내 거래소 가상계좌를 폐쇄키로 했으며, 기업은행은 추가 개설을 중단하겠다고 전날 밝혔다.

산업은행은 오는 18일부터 거래소 가상계좌를 폐쇄할 예정이다.

KB국민은행은 지난 7월 빗썸에서 고객정보 해킹사고가 발생한 후 가장계좌 제공을 중단했다. KEB하나은행은 거래소와 가상계좌 제공 계약을 체결하지 않았다.

뉴스웨이 장기영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