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19일 일요일

  • 서울 26℃

  • 인천 25℃

  • 백령 17℃

  • 춘천 28℃

  • 강릉 19℃

  • 청주 28℃

  • 수원 25℃

  • 안동 29℃

  • 울릉도 18℃

  • 독도 18℃

  • 대전 28℃

  • 전주 27℃

  • 광주 28℃

  • 목포 25℃

  • 여수 27℃

  • 대구 30℃

  • 울산 24℃

  • 창원 29℃

  • 부산 25℃

  • 제주 24℃

MB국정원 ‘김재철 MBC’와 정부 비판 연예인 퇴출 논의 정황 드러나

MB국정원 ‘김재철 MBC’와 정부 비판 연예인 퇴출 논의 정황 드러나

등록 2017.10.16 08:37

전규식

  기자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관계자가 김재철 당시 MBC 사장과 접촉해 정부 비판성향의 제작진과 연예인의 퇴출을 논의한 정황이 드러났다.

16일 사정 당국에 따르면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정치 개입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전담 수사팀은 최근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MBC 출입 담당관을 비공개로 소환 조사했다.

담당관은 조사에서 자신이 김 전 사장 등 경영진을 만나 정부 비판성향 제작진과 연예인의 퇴출 방안이 담긴 문건을 건넨 적이 있다고 진술했다.

전달 문건에는 특정 프로그램 폐지나 특정 인사의 방송 하차, 노조 활동 와해 공작 등의 내용이 담겼다.

당시 국정원이 ‘MBC 노조 등 와해공작’을 세워 추진한 사실은 앞선 자체 내부 조사에서 문건으로 실체가 확인됐다. 이번에는 국정원 관계자가 이들 문건을 방송사 간부를 만나 건넨 사실이 추가로 드러난 것이다.

김 전 사장 시기 MBC에서는 간판 시사 프로그램 폐지, 기자·PD의 해고, 파업 등이 발생했다. 이후 파업에 참여한 직원들이 스케이트장 등 기존 업무와 무관한 부서로 전보돼 인사권 남용 논란이 일었다.

경영진이 ‘원세훈 국정원’의 요청 취지를 받아들여 인사 조처를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다.

검찰은 최근 김 전 사장 측근인 전영배 당시 MBC 기획조정실장(현 MBC C&I 사장)을 불러 과거 인사와 특정 연예인 배제가 국정원과 연관이 있는지를 조사했다.

그러나 전 전 실장은 국정원 담당관을 만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일련의 인사 조처는 경영진의 자체 판단으로 이뤄진 것이라며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조만간 김 전 사장을 불러 사실관계를 조사할 방침이다.

뉴스웨이 전규식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