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8일 화요일

  • 서울 30℃

  • 인천 27℃

  • 백령 24℃

  • 춘천 29℃

  • 강릉 31℃

  • 청주 30℃

  • 수원 29℃

  • 안동 30℃

  • 울릉도 23℃

  • 독도 23℃

  • 대전 30℃

  • 전주 30℃

  • 광주 32℃

  • 목포 28℃

  • 여수 30℃

  • 대구 32℃

  • 울산 30℃

  • 창원 30℃

  • 부산 31℃

  • 제주 28℃

롯데쇼핑, 1분기 영업익 274억···전년比 0.4%↓ '사드 보복' 영향(종합)

롯데쇼핑, 1분기 영업익 274억···전년比 0.4%↓ '사드 보복' 영향(종합)

등록 2017.05.12 17:40

이지영

  기자

사드보복 직격탄 맞은 롯데마트 영업손실 200억소비 부진에 롯데백화점 영업이익도 21% 급감해

롯데쇼핑, 1분기 영업익 274억···전년比 0.4%↓ '사드 보복' 영향(종합) 기사의 사진

중국의 사드보복 등의 영향으로 롯데쇼핑이 지난 1분기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 중국에서 사드보복의 직격탄을 맞은 롯데마트의 경우 영업정지 처분으로 200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으며 롯데백화점 도 국정농단 사태 영향에 따른 소비부진으로 영업이익이 급감했다.

롯데쇼핑은 12일 1분기(1~3월)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2074억 원으로 전년동기대비 0.4% 줄었다고 밝혔다. 같은기간 매출액은 7조4천916억원으로 0.4%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1115억원으로 68.9% 급증했다.

롯데 관계자는 "소비 둔화에 따라 국내 백화점·마트 등 주요 사업부의 매출이 줄어든 데다 사드 갈등에 따른 중국 사업 타격까지 겹쳤지만, 동남아 사업 성장에 힘입어 전체 매출이 소폭 늘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영업이익의 경우 금융사업, 하이마트 등 연결 자회사 영업이익 증가와 중국사업 비용 효율화, 동남아 사업 손익개선 등에도 불구하고 백화점·마트 등의 매출 부진과 사드 영향 등으로 0.4% 줄었다"고 말했다.

롯데쇼핑은 롯데백화점과 롯데마트를 주축으로, 코리아세븐, 롯데홈쇼핑, 롯데슈퍼, 롯데닷컴, 롯데하이마트, 롯데카드, 롯데시네마 등이 속해 있다.

부문별로는 백화점의 경우 매출(2조730억원)은 1년 전보다 4.3% 줄었고, 영업이익(1140억원)도 21.4%나 급감했다.

할인점(롯데마트) 부문 역시 매출이 2조750억 원으로 5.3% 감소했다. 중국의 사드보복 영향으로 영업손실도 200억원에 이르렀다. 지난해 1분기 20억원 흑자에서 1년만에 다시 큰 폭의 적자로 돌아선 것이다. 특히 중국 등 해외사업 영업손실 규모가 지난해 같은기간 28억원에서 280억원으로 늘어났다.

이 밖에 하이마트는 매출(8970억원)과 영업이익(360억원)이 각각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 30.1% 늘었고, 코리아세븐(세븐일레븐)의 매출은 4% 증가했으나 영업이익(10억원)이 63%나 줄었다.

뉴스웨이 이지영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