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4일 수요일

  • 서울 27℃

  • 인천 27℃

  • 백령 24℃

  • 춘천 28℃

  • 강릉 29℃

  • 청주 28℃

  • 수원 27℃

  • 안동 27℃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8℃

  • 전주 26℃

  • 광주 28℃

  • 목포 30℃

  • 여수 27℃

  • 대구 29℃

  • 울산 27℃

  • 창원 28℃

  • 부산 27℃

  • 제주 28℃

신동주 “롯데쇼핑 지분 매각대금 차입금상환·신규사업에 사용”

신동주 “롯데쇼핑 지분 매각대금 차입금상환·신규사업에 사용”

등록 2017.02.22 09:39

이지영

  기자

이번 지분매각으로 롯데쇼핑 담보 잡힌 지분만 남아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

동생 신동빈 롯데 회장과 그룹 경영권을 놓고 다툼 중인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롯데쇼핑 지분매각을 통해 마련한 자금을 차입금 상환, 신규사업 투자 등에 쓰겠다고 밝혔다.

22일 신 전 부회장 측은 “매각대금은 일본 광윤사의 차입금 상환, 아버지 신격호 총괄회장의 세금 대납을 위한 차입금 상환, 한국에서의 신규사업 투자 등의 용도로 사용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신 전 부회장은 지난 17일 그가 보유하고 있는 롯데쇼핑 주식의 일부인 173만883주를 블록딜을 통해 매각했다. 신 전 부회장은 롯데쇼핑 지분 423만5883주(13.45%)를 보유, 신동빈(423만7627주) 롯데그룹 회장에 이은 2대 주주로 있었지만 이번 거래로 잔여 지분율이 7.95%로 줄었다. 이번에 매각되는 5.5%는 지난달 아버지 신격호 총괄회장의 증여세 납부 등을 위해 담보로 잡힌 지분을 제외한 거의 전부다. 현재 롯데쇼핑의 지분율 5% 이상 주요주주로는 호텔롯데(8.83%), 한국후지필름(7.86%), 롯데제과(7.86%) 등이 있다.

SK증권의 분석으로는 이 5.5% 지분 처분을 통해 신 전 부회장이 확보할 수 있는 현금은 상장사 대주주에 대한 주식양도차익 세금(20%)을 빼고 약 3000억원 수준이다.

신 전 부회장은 지난달말 신 총괄회장이 국세청으로부터 증여세 2126억원을 부과받은 세금을 대납한 바 있다. 일본 광윤사는 한일 롯데그룹의 지주회사인 일본 롯데홀딩스의 최대주주로서 31.5%의 의결권을 갖고 있으며 신 전 부회장은 광윤사의 50%+1주를 보유하고 있는 지배주주다.

뉴스웨이 이지영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