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8일 화요일

  • 서울 32℃

  • 인천 29℃

  • 백령 26℃

  • 춘천 33℃

  • 강릉 28℃

  • 청주 33℃

  • 수원 30℃

  • 안동 33℃

  • 울릉도 22℃

  • 독도 22℃

  • 대전 32℃

  • 전주 32℃

  • 광주 34℃

  • 목포 28℃

  • 여수 33℃

  • 대구 34℃

  • 울산 30℃

  • 창원 33℃

  • 부산 29℃

  • 제주 30℃

여름철 수분 보충 ‘커피-차’ 뭐가 좋을까?

[라이프 꿀팁] 여름철 수분 보충 ‘커피-차’ 뭐가 좋을까?

등록 2016.08.05 14:31

박정아

  기자

 여름철 수분 보충 ‘커피-차’ 뭐가 좋을까? 기사의 사진

 여름철 수분 보충 ‘커피-차’ 뭐가 좋을까? 기사의 사진

 여름철 수분 보충 ‘커피-차’ 뭐가 좋을까? 기사의 사진

 여름철 수분 보충 ‘커피-차’ 뭐가 좋을까? 기사의 사진

 여름철 수분 보충 ‘커피-차’ 뭐가 좋을까? 기사의 사진

 여름철 수분 보충 ‘커피-차’ 뭐가 좋을까? 기사의 사진

요즘 목마를 때 아이스커피 찾는 분들 많으실 텐데요. 커피는 이뇨작용을 촉진해 자칫 체내 수분 손실을 불러올 수 있습니다. 이에 땀이 많이 날 땐 커피 대신 가급적 차를 마시는 것이 좋은데요. 여름철 마시기 좋은 ‘차(茶)’, 무엇이 있을까요?

◇ 황기차 = 삼계탕 재료로 익숙한 황기는 한방에서도 자주 쓰이는 약초입니다. 소변 배출을 돕고 땀이 많이 나는 것을 막아주며 면역력 강화에도 도움을 주지요. 하루 정도 꿀물에 담가놓은 황기 30g을 살짝 볶아 물 1L에 넣고 한 시간쯤 끓입니다. 설탕이나 꿀을 넣어 마시면 되지요.

◇ 맥문동차 = 관상식물의 한 종류인 맥문동. 한방에서는 그 뿌리를 약으로 쓰는데요. 여름철 손상된 원기 보충 및 건조한 피부의 수분 유지에 도움이 됩니다. 깨끗이 씻은 맥문동을 살짝 볶은 후 물 1L에 30g을 넣고 약 한 시간 동안 끓여 마십니다.

이 두 가지는 ‘동의보감’과 ‘신농본초경’에서도 언급된 전통 약초인데요. 그만큼 약성이 있기 때문에 물 대용으로 자주 마시는 것보다 차로 하루에 3잔 정도 마시는 것이 적당합니다.

이 외에 일상생활에서 보다 가깝게 접할 수 있는 오미자, 보리차, 박하차, 매실차도 여름철 마시기 좋은 차로 꼽힙니다.

한동안 무더위가 이어진다고 하는데요. 건강에도 좋고 갈증 해소에도 도움을 주는 차와 함께 시원하고 건강한 여름 나세요!

박정아 기자 pja@

뉴스웨이 박정아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