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5월 29일 월요일

  • 서울 26℃ 날씨

  • 인천 26℃ 날씨

  • 백령 18℃ 날씨

  • 춘천 28℃ 날씨

  • 강릉 21℃ 날씨

  • 청주 22℃ 날씨

  • 수원 25℃ 날씨

  • 안동 21℃ 날씨

  • 울릉/독도 18℃ 날씨

  • 대전 22℃ 날씨

  • 전주 20℃ 날씨

  • 광주 22℃ 날씨

  • 목포 20℃ 날씨

  • 여수 23℃ 날씨

  • 대구 20℃ 날씨

  • 울산 20℃ 날씨

  • 창원 날씨

  • 부산 21℃ 날씨

  • 제주 23℃ 날씨

뉴스웨이 로고

‘4억 5천만원’ 지닌 노숙인, 가방 찾고 아들도 찾아

‘4억 5천만원’ 지닌 노숙인, 가방 찾고 아들도 찾아

등록 2016.08.02 14:02

김선민

  기자

‘4억 5천만원’ 지닌 노숙인, 가방 찾고 아들도 찾아. 사진=MBN 뉴스 캡쳐

현금 2억 5천만원이 든 여행용 가방을 잃어버렸다가 경찰의 도움으로 되찾은 노숙인 A(75)씨가 1일 B(42)씨와 연락이 닿았다.

앞서 지난달 30일 한 70대 노숙인이 전남 목포의 복지회관에서 현금 2억 5천만 원이 든 가방을 잃어버렸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하루 만에 노숙자의 돈가방을 인근의 한 수산물유통센터에서 찾아주었다.

전남 목포경찰서에 따르면 노숙인은 현금다발 외에도 1억 원 수표 2장, 2억원을 몸에 지니고 있었다. 노숙인이 수억 원의 큰돈을 직접 들고 다닌 사연은 이렇다.

노숙인은 남대문 시장에서 싼 값에 성인용품을 구매해 전국 각지를 떠돌며 고가에 팔았다. 노숙인이 지닌 4억 5천만원은 그렇게 15년 동안 꼬박 모은 전재산이었다.

통장조차 만들지 않았던 노숙인은 누가 자신을 속여 돈을 가로채 갈까 불안해 늘 수표와 현금을 몸에 지니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목포역사 근처에서 노숙 생활을 하는 A씨는 치매 증세를 보이는 데다 지난 수년간 목포 등 전남 지역에서 떠돌이 생활을 하며 가족과는 연락이 끊긴 상태였다.

경찰은 서씨가 10년 전 서울에서 거주했다는 진술을 토대로 주민등록상 거주지를 추적한 끝에 서울에 사는 아들을 찾았다. 유일한 혈육인 A씨의 아들은 이날 저녁 목포경찰서에서 보호받고 있는 A씨를 서울로 데려갔다고 경찰은 전했다.


김선민 기자 minibab35@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