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4일 일요일

  • 서울 17℃

  • 인천 10℃

  • 백령 12℃

  • 춘천 11℃

  • 강릉 14℃

  • 청주 14℃

  • 수원 10℃

  • 안동 12℃

  • 울릉도 15℃

  • 독도 15℃

  • 대전 13℃

  • 전주 14℃

  • 광주 11℃

  • 목포 14℃

  • 여수 13℃

  • 대구 15℃

  • 울산 12℃

  • 창원 14℃

  • 부산 13℃

  • 제주 16℃

김명민 “1편보다 2편이 더 탐정에 가깝다”

[조선명탐정2] 김명민 “1편보다 2편이 더 탐정에 가깝다”

등록 2015.02.02 17:36

김재범

  기자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배우 김명민이 1편과 다른 2편에 대한 차별성을 언급했다.

2일 오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조선명탐정: 사라진 놉의 딸’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김명민은 “2편 촬영에 앞서 1편을 반복해서 봤다”고 말했다.

그는 “4년이란 시간이 흘렀다”면서 “김민이란 캐릭터의 이미지를 다시 한 번 상기하기 위해 1편을 연속으로 3~4번 정도 봤다. 2편에선 좀 더 탐정에 가까운 김민이란 캐릭터를 볼 수 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조선명탐정: 사라진 놉의 딸’은 조선 경제를 어지럽히는 불량은괴 유통사건과 동생을 찾아달라는 한 소녀의 의뢰, 사상 최초로 동시에 두 사건 해결에 나선 명탐정 김민과 서필 콤비가 육해공을 넘나들며 펼치는 코믹 어드벤처 탐정극이다. 2011년 470만을 동원한 ‘조선명탐정: 각시투구꽃의 비밀’에 이어 김명민-오달수 콤비가 다시 의기투합했으며, 이연희가 미스터리한 여인 히사코로 출연한다. 개봉은 오는 11일.

김재범 기자 cine517@

뉴스웨이 김재범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