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4일 일요일

  • 서울 21℃

  • 인천 21℃

  • 백령 16℃

  • 춘천 19℃

  • 강릉 25℃

  • 청주 21℃

  • 수원 22℃

  • 안동 21℃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21℃

  • 전주 24℃

  • 광주 22℃

  • 목포 21℃

  • 여수 19℃

  • 대구 20℃

  • 울산 22℃

  • 창원 21℃

  • 부산 22℃

  • 제주 19℃

김석윤 감독 “시리즈물에 대한 부담? 진짜 없다”

[조선명탐정2] 김석윤 감독 “시리즈물에 대한 부담? 진짜 없다”

등록 2015.02.02 17:38

김재범

  기자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김석윤 감독이 한국영화계에서 시리즈물에 대한 고민에 대해 토로했다.

2일 오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조선명탐정: 사라진 놉의 딸’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김 감독은 “시리즈물에 부담은 사실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시리즈물이 사랑을 받으려면 캐릭터가 인기를 끌어야 한다”면서 “1편에서 김명민-오달수가 너무 인기를 끌었다. 그래서 2편을 기획할 수 있는 바탕이 되지 않았나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조선명탐정: 사라진 놉의 딸’은 조선 경제를 어지럽히는 불량은괴 유통사건과 동생을 찾아달라는 한 소녀의 의뢰, 사상 최초로 동시에 두 사건 해결에 나선 명탐정 김민과 서필 콤비가 육해공을 넘나들며 펼치는 코믹 어드벤처 탐정극이다. 2011년 470만을 동원한 ‘조선명탐정: 각시투구꽃의 비밀’에 이어 김명민-오달수 콤비가 다시 의기투합했으며, 이연희가 미스터리한 여인 히사코로 출연한다. 개봉은 오는 11일.

김재범 기자 cine517@

뉴스웨이 김재범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