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0일 토요일

  • 서울 16℃

  • 인천 13℃

  • 백령 12℃

  • 춘천 14℃

  • 강릉 12℃

  • 청주 16℃

  • 수원 13℃

  • 안동 16℃

  • 울릉도 12℃

  • 독도 12℃

  • 대전 15℃

  • 전주 16℃

  • 광주 15℃

  • 목포 16℃

  • 여수 16℃

  • 대구 19℃

  • 울산 17℃

  • 창원 17℃

  • 부산 18℃

  • 제주 18℃

이슈플러스 포도뮤지엄 '그러나 우리가 사랑으로' 입소문···두달 만에 관람객 2만명 몰려

이슈플러스 일반

포도뮤지엄 '그러나 우리가 사랑으로' 입소문···두달 만에 관람객 2만명 몰려

등록 2022.09.29 14:24

김정훈

  기자

'디아스포라와 세상의 모든 마이너리티' 주제 전시국내외 작가 7인 및 자체 기획 5개 테마공간으로 구성

외국인 유학생들이 포도뮤지엄에서 요코 오노의 '채색의 바다(난민보트)' 작품에 각자의 메시지를 써내려가고 있다. 사진=포도뮤지엄 제공외국인 유학생들이 포도뮤지엄에서 요코 오노의 '채색의 바다(난민보트)' 작품에 각자의 메시지를 써내려가고 있다. 사진=포도뮤지엄 제공

제주도에 위치한 포도뮤지엄(PODO museum) '그러나 우리가 사랑으로' 전시가 개막 두 달여 만에 누적 관람객 2만 명을 훌쩍 넘어섰다. 이 전시는 이주자들과 소수자들이 처한 소외를 다룬 작품들을 통해 모두가 어우러져 살아가는 세상에 대해 생각해 볼 것을 제안한다.

2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번 전시는 국내외 작가 작품들과 티앤씨재단이 직접 기획한 테마 공간으로 구성됐으며, 입소문이 퍼지며 갈수록 더 많은 관람객이 몰리고 있다.

참여 작가는 이배경, 리나 칼라트(Reena Kallat), 알프레도 & 이자벨 아퀼리잔(Alfredo & Isabel Aquilizan), 강동주, 정연두, 요코 오노(Yoko Ono), 우고 론디노네(Ugo Rondinone) 등이다.

이번 전시가 인기를 끌고 있는 이유는 무거운 주제를 공감할 수 있도록 풀어낸 기획 덕분이다. 더불어 어려운 현대미술을 관람객의 눈높이에 맞춰 상세하게 설명해주고 있어 호응을 얻고 있다.

티앤씨재단은 작품들을 단순히 모아 배치하는 것을 넘어, 전시 주제를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자체적으로 영상 및 설치 미술 5점을 직접 기획했다. 개별 작가 작품들 사이 사이에서 전시 주제를 관통하는 메시지를 담아내고 작품들이 하나의 스토리로 쉽게 연결되도록 했다.

또 관람객들이 신체 능력, 나이, 언어 등 차이로 겪는 불편함 없이 모두가 전시를 즐길 수 있게 배려했다. 시각장애가 있는 관람객도 전시를 즐길 수 있도록 목소리로 작품을 상세히 묘사하는 '배리어 프리(barrier free)' 음성 안내와 어린 아이가 친구에게 말하듯 작품을 쉽게 설명하는 어린이용 오디오 가이드를 포함해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음성 안내를 제공한다.

포도뮤지엄이 이번 전시를 기획한 이유는 대중적인 미술을 통해 더욱 많은 사람들에게 사회 문제를 공감하고 인식을 전환하는 계기를 마련해 주기 위해서다. 포도뮤지엄은 전시뿐 아니라 전문가 강의, 콘서트 등 다양한 방법으로 대중과 가까이서 소통하고 있다.

지난 추석 연휴에는 포도뮤지엄 뒤뜰에서 시각장애인과 비장애인으로 구성된 배희관 밴드와 피아노 치는 소리꾼 고영열을 초청해 '살롱 드 포도(salon de PODO) 달빛 소풍' 콘서트를 열었다. 특히 제주도에 거주하고 있는 이주민과 외국인 유학생을 다수 초청해 이민자, 도민, 여행객들이 어우러지는 시간을 마련해 현장을 찾은 400여 명 관람객들로부터 호응을 얻었다.

포도뮤지엄 김희영 총괄디렉터는 대표직을 맡고 있는 티앤씨재단을 통해서도 인식 개선 활동을 하고 있다. 티앤씨재단은 매년 포도뮤지엄 전시 주제와 부합하는 컨퍼런스를 열고 있다.

올해는 '디아스포라'를 주제로 인류학자, 진화생물학자, 미디어학자, 종교학자 등 전문가들을 초빙해 11월 컨퍼런스를 연다.

김희영 총괄 디렉터는 콘텐츠 기획 이유에 대해 "현대 사회에 만연한 다양한 갈등을 완화해야 할 시기라고 생각한다"며 "사회 구성원들이 서로를 주류와 비주류로 나눠 경계를 짓는 대신 서로를 포용하는 공감 사회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다양한 시도를 해오고 있다"고 말했다.

관람객들이 포도뮤지엄에서 알프레도 & 이자벨 아퀼리잔의 '주소'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사진=포도뮤지엄 제공관람객들이 포도뮤지엄에서 알프레도 & 이자벨 아퀼리잔의 '주소'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사진=포도뮤지엄 제공

뉴스웨이 김정훈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