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5일 목요일

  • 서울 26℃

  • 인천 26℃

  • 백령 24℃

  • 춘천 25℃

  • 강릉 26℃

  • 청주 25℃

  • 수원 25℃

  • 안동 24℃

  • 울릉도 25℃

  • 독도 25℃

  • 대전 25℃

  • 전주 26℃

  • 광주 26℃

  • 목포 27℃

  • 여수 26℃

  • 대구 26℃

  • 울산 26℃

  • 창원 26℃

  • 부산 25℃

  • 제주 27℃

하이트진로

지배구조 2024|하이트진로①

편법 증여로 완성한 박문덕의 '옥상옥'

올해로 창립 100주년을 맞이한 하이트진로그룹이 박문덕 회장 일가를 중심으로 굳건한 지배구조를 갖춘 가운데 오너 3세인 박태영 사장 체제로의 승계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하이트진로그룹은 지주사 하이트진로홀딩스와 함께 상장사 하이트진로와 비상장사 18개 등 총 19개 계열사를 거느리고 있다. 표면적으로는 하이트진로홀딩스가 지배하고 있지만, 실질적으로는 계열사인 서영이앤티가 우회 지배하는 '옥상옥' 구조다. 2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

편법 증여로 완성한 박문덕의 '옥상옥'
편법 증여로 완성한 박문덕의 '옥상옥'

지배구조 2024|하이트진로②

100주년 하이트진로, 박태영 체제 전환 속도낼까

오너 3세 박태영 사장의 서영이앤티를 중심으로 지분 승계가 선행된 가운데 하이트진로가 올해 창립 100주년을 맞아 승계 작업에 더욱 속도를 낼지 관심이 쏠린다. 그간의 과정에서 박 사장이 그룹 내 확고한 지배력을 확보한 만큼 지분 승계의 핵심작업은 일단락됐다는 평이다. 다만 서영이앤티의 하이트진로와의 내부거래가 '일감 몰아주기'로 규정되면서 승계 작업에 적신호가 켜졌다. 서영이앤티 최대주주인 박 사장은 '편법 증여' 혐의로 재판에 넘겨

100주년 하이트진로, 박태영 체제 전환 속도낼까
100주년 하이트진로, 박태영 체제 전환 속도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