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4일 수요일

  • 서울 24℃

  • 인천 26℃

  • 백령 24℃

  • 춘천 24℃

  • 강릉 27℃

  • 청주 26℃

  • 수원 25℃

  • 안동 23℃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5℃

  • 전주 26℃

  • 광주 27℃

  • 목포 27℃

  • 여수 26℃

  • 대구 26℃

  • 울산 23℃

  • 창원 25℃

  • 부산 23℃

  • 제주 27℃

산업 구광모 LG 회장, 북미 사업 점검···"빅스텝 만들자"

산업 재계

구광모 LG 회장, 북미 사업 점검···"빅스텝 만들자"

등록 2024.06.23 10:18

김현호

  기자

17일부터 나흘간 테네시 및 실리콘밸리 방문가전·배터리·스타트업·AI 등 전략 사업 집중점검짐 켈러 CEO와 전격 회동···AI 반도체 강화 모색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미국을 찾아 가전, 배터리 등 그룹의 주력 사업을 점검하고 AI(인공지능) 등 미래사업도 챙기며 글로벌 현장 경영에 나섰다.

23일 LG에 따르면 구광모 회장은 17일(현지시간)부터 나흘 동안 미국 테네시와 실리콘밸리를 방문해 북미 현지 사업 전략을 점검하고 미래준비 현황을 살폈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앞줄 오른쪽에서 세번째)이 미국 테네시에 위치한 LG전자 생활가전 생산공장을 찾아 스마트팩토리 기술이 적용된 생산라인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LG 제공구광모 LG그룹 회장(앞줄 오른쪽에서 세번째)이 미국 테네시에 위치한 LG전자 생활가전 생산공장을 찾아 스마트팩토리 기술이 적용된 생산라인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LG 제공

그는 테네시에서 LG전자 생산법인, LG에너지솔루션·GM 합작법인인 얼티엄셀즈(Ultium Cells) 등을 방문했고 LG테크놀로지벤처스(LG Technology Ventures)와 LG전자 북미이노베이션센터(LG NOVA)가 있는 실리콘밸리를 찾아 미래준비를 위한 스타트업 투자·육성 전략을 논의했다.

구 회장은 주요 계열사의 북미 전진기지로 자리매김한 테네시에서 시장 및 고객 트렌드, 통상정책 등 급변하는 사업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사업 전략을 점검하고 장기적 관점의 미래준비 현장인 실리콘밸리에서는 10년, 20년 후의 미래를 위한 도전을 강조했다.

구 회장은 이번 출장을 통해 직원들과 만나 "지속성장의 긴 레이스에서 이기기 위해 도전과 도약의 빅스텝을 만들어 나가자"고 당부했다.

LG 가전·배터리 전진기지 점검···"근본 경쟁력 강화하자"


LG는 테네시를 북미 시장 공략을 위한 전진기지로 구축하고 있다. 지난 2018년 말 LG전자가 생활가전 생산공장을 완공하고 운영을 시작한 데 이어 올해 3월부터는 LG에너지솔루션과 GM합작법인 얼티엄셀즈의 제2공장이 가동을 시작했다. LG화학은 이 지역에 미국 최대 규모의 양극재 공장을 지을 계획이며 2026년부터 니켈·코발트·망간(NCM) 계열의 양극재를 본격 양산한다는 계획이다.

구 회장은 LG전자 테네시 공장을 찾아 로봇 자동화, 무인 물류 등 스마트팩토리 기술이 적용된 세탁기, 건조기 생산라인을 살폈다. 또 북미 사업 현황을 직접 점검하고 미국 시장의 고객·경쟁·유통 변화, 통상정책 등 사업 환경 변화에 따른 대응 시나리오를 논의했다. 이곳은 부품부터 세탁기·건조기·워시타워 등 완제품까지 모두 생산하는 '완결형 통합생산체계'를 갖추고 있다.

이어 구 회장은 얼티엄셀즈 2공장을 찾아 북미 전기차 시장 전망과 주요 고객사 동향에 관한 설명을 듣고 배터리, 양극재 등 전장 부품 사업 포트폴리오 운영 계획 및 투자 전략을 점검했다.

구 회장은 "시장·고객 트렌드, 경쟁 구도, 통상정책·물류 등 사업 환경의 변동성은 모두가 동일하게 마주한 상황"이라며 "이를 잘 극복하기 위해 차별적 고객가치 제공을 위한 제품 포트폴리오 강화, 공급망 구축, 공정 혁신, 현지화 역량 등 근본 경쟁력을 강화해 다시 한번 도약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나가자"고 당부했다.

구광모 회장이 미국 실리콘밸리에 있는 LG테크놀로지벤처스에 방문해 LG테크놀로지벤처스가 투자한 주요 스타트업의 기술을 자세히 살펴보고 있다. 사진=LG 제공구광모 회장이 미국 실리콘밸리에 있는 LG테크놀로지벤처스에 방문해 LG테크놀로지벤처스가 투자한 주요 스타트업의 기술을 자세히 살펴보고 있다. 사진=LG 제공

미래사업도 점검···"신사업도 고객가치에 달려"


실리콘밸리에선 미래사업 분야를 살폈다. LG는 2018년 실리콘밸리에 기업형 벤처캐피탈(CVC)인 LG테크놀로지벤처스, 2020년에는 LG NOVA를 설립하고 글로벌 스타트업 등과 협업을 강화하며 미래성장 동력 발굴에 힘써왔다.

LG테크놀로지벤처스는 LG 주요 계열사 7곳이 출자해 조성한 1조원 규모의 펀드를 운영하고 있다. 실리콘밸리뿐만 아니라 캐나다, 이스라엘 등 여러 지역의 스타트업에 투자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80여 곳의 스타트업과 펀드에 3억6000만달러(약 5000억원)를 투자해 왔다. 특히 전체 투자 금액 가운데 절반가량은 LG가 미래성장동력으로 점찍은 ABC(AI, Bio, Clean tech) 분야에 투입했다.

구 회장은 이곳에서 인월드 AI(AI기반 가상환경 내 캐릭터 제작 솔루션·플랫폼 업체), 에코 헬스(자체 AI 기반 심부전 등 심장·폐질환을 조기 발견할 수 있는 디지털 청진기를 개발하는 스타트업) 등 LG테크놀로지벤처스가 기존 LG 사업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분야에서 지금까지 투자한 스타트업 제품과 기술 등을 자세히 살폈다.

또 구 회장은 LG NOVA를 방문해 아웃사이드-인 방식으로 새로운 변화를 만드는 시도들을 격려하며 신사업 개발 추진 현황 등을 경청하고 헬스케어, 클린테크 분야의 사업화 추진 사례를 살폈다.

그는 "신사업은 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솔루션으로 인정받아야 하며 결국 변함없는 성공의 키는 차별화된 고객가치에 달려있다"며 "이를 통해 성공 사례를 만들어 더 많은 스타트업과 파트너들이 LG를 찾아오고 새로운 사업 모델이 지속 발전되어 나가는 선순환을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구광모 회장이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AI 반도체 설계 업체 '텐스토렌트'의 CEO '짐 켈러'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LG 제공구광모 회장이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AI 반도체 설계 업체 '텐스토렌트'의 CEO '짐 켈러'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LG 제공

'반도체 전설' 만난 구광모···AI 사업 모색


이번 출장에서 구 회장은 AI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반도체의 전설로 불리는 짐 켈러(Jim Keller) 텐스토렌트(Tenstorrent) CEO와 전격 회동했다. 텐스토렌트는 2016년 AI 반도체를 개발하는 팹리스 스타트업으로 시작했으며 IP 특허 기술 대여와 고객 맞춤형 칩렛(Chiplet, 하나의 칩에 여러 개의 칩을 집적하는 기술) 설계를 주요 사업모델로 두고 있다.

텐스토렌트를 방문한 구 회장은 AI 반도체의 트렌드와 텐스토렌트의 기술에 대한 설명을 듣고 AI 확산에 따른 반도체 산업 영향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어 AI 휴머노이드 로봇 스타트업 피규어 AI(Figure AI)도 찾아 휴머노이드 로봇 시장 현황과 기술 트렌드에 대한 설명을 청취했다.

LG 측은 "구 회장이 이번 현장 경영에서 LG 계열사뿐 아니라 외부 스타트업을 찾아 AI 생태계 전반을 살핀 것은 AI가 향후 모든 산업에 혁신을 촉발하며 사업 구도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구 회장의 평소 생각이 반영된 행보"라고 설명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