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8일 화요일

  • 서울 20℃

  • 인천 19℃

  • 백령 21℃

  • 춘천 15℃

  • 강릉 22℃

  • 청주 18℃

  • 수원 17℃

  • 안동 15℃

  • 울릉도 21℃

  • 독도 21℃

  • 대전 17℃

  • 전주 18℃

  • 광주 17℃

  • 목포 19℃

  • 여수 19℃

  • 대구 20℃

  • 울산 17℃

  • 창원 19℃

  • 부산 19℃

  • 제주 15℃

산업 효성, 故조석래 명예회장 지분 상속 절차 마무리

산업 재계

효성, 故조석래 명예회장 지분 상속 절차 마무리

등록 2024.05.30 20:46

정단비

  기자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고(故)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의 지분 상속 절차가 일단락됐다. 이에 따라 형제간 독립경영 체제 기반이 마련됐다는 평이다.

3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조현준 효성 회장의 ㈜효성 지분은 22.59%에서 33.03%로, 효성티앤씨 지분은 14.59%에서 20.32%로 늘어났다.

또한 효성중공업 지분 및 효성화학 지분도 각각 5.84%에서 14.89%로, 7.37%에서 12.04%로 증가됐다.

조현상 효성 부회장의 효성첨단소재 지분율도 12.21%에서 22.53%로 올랐다.

이는 지난 3월 29일 별세한 조 명예회장의 지분 상속분이 반영된데 따른 것이다. 조현준 회장은 조 명예회장의 장남이고 조현상 부회장은 조 명예회장의 3남이다.

이번 상속으로 형제간 독립경영 체제 기반이 마련, 3세 경영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효성그룹은 앞서 기존 지주사인 ㈜효성과 신설 지주인 HS효성으로 분할하는 방안을 결정한바있다. 이에 분할 완료시 기존 지주사인 ㈜효성, 효성티앤씨, 효성중공업, 효성화학은 조현준 회장이, 신설되는 지주사인 HS효성, 효성첨단소재는 조현상 부회장이 이끌게 될 예정이다.

조 명예회장은 차남인 조현문 전 부사장에 대해서도 효성티앤씨 지분 3.37%, 효성중공업 지분 1.50%, 효성화학 지분 1.26%를 남겼다. 다만 조 전 부사장이 아직 상속에 대한 입장을 정하지 않아 지분 상속은 아직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