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0일 목요일

  • 서울 34℃

  • 인천 33℃

  • 백령 26℃

  • 춘천 35℃

  • 강릉 31℃

  • 청주 30℃

  • 수원 33℃

  • 안동 32℃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31℃

  • 전주 28℃

  • 광주 24℃

  • 목포 22℃

  • 여수 22℃

  • 대구 28℃

  • 울산 25℃

  • 창원 26℃

  • 부산 25℃

  • 제주 22℃

산업 조현상 효성 부회장, 효성重 400억원대 지분 매각···지분율 1%대

산업 재계

조현상 효성 부회장, 효성重 400억원대 지분 매각···지분율 1%대

등록 2024.05.22 13:41

수정 2024.05.22 14:48

박경보

  기자

그래픽=박혜수 기자그래픽=박혜수 기자

조현상 효성 부회장이 효성중공업 지분을 추가로 매각하면서 지분율을 1%대로 낮췄다.

22일 연합뉴스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등에 따르면 조 부회장은 이달 13일부터 21일까지 효성중공업 보통주 12만1075주(1.30%)를 장내 매도로 처분했다. 처분 금액은 1주당 33만9990원이며 총 411억6429만원 규모다.

조 부회장은 지난달부터 효성중공업 지분을 꾸준히 매각해 왔고, 4.88%였던 지분율은 1.20%까지 내려갔다. 효성은 첨단소재를 중심으로 한 신설 지주회사를 오는 7월 1일 자로 설립하고, 故 조석래 명예회장의 3남인 조 부회장은 새로운 지주회사를 맡는다.

재계는 향후 조현준 회장과 조현상 부회장이 서로 지분을 정리하는 과정을 거치면서 완전한 계열 분리가 진행될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공정거래법상 친족 간 계열분리를 위해서는 상장사 기준으로 상호 보유 지분을 3% 미만으로 낮춰야 한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