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2일 월요일

  • 서울 15℃

  • 인천 16℃

  • 백령 14℃

  • 춘천 13℃

  • 강릉 12℃

  • 청주 15℃

  • 수원 14℃

  • 안동 13℃

  • 울릉도 14℃

  • 독도 14℃

  • 대전 16℃

  • 전주 16℃

  • 광주 15℃

  • 목포 15℃

  • 여수 16℃

  • 대구 15℃

  • 울산 14℃

  • 창원 15℃

  • 부산 14℃

  • 제주 14℃

라이프 뚠밤이 유기사건의 전말

라이프 숏폼 이슈 콕콕

뚠밤이 유기사건의 전말

등록 2024.03.13 17:18

이석희

,  

이찬희

  기자



인천의 한 공원 벤치에 "키우실 분 공짜!"라는 쪽지가 붙었습니다. 공짜라고 하니 뭔가 나눔을 하는 것 같은데요. 나눔 품목이 이상했습니다. 다름 아닌 살아 있는 강아지를 공짜로 가져가라는 것이었죠.

쪽지와 함께 묶여 있던 이 강아지의 이름은 뚠밤이로 암컷 믹스견이며, 생후 6개월로 추정됩니다. 뚠밤이는 주민의 신고로 유기동물보호소 가정동물병원에 구조됐습니다. 구조 당시 뚠밤이는 자신이 버려진 줄도 모른 채 해맑게 구조대를 반겼다고 하는데요.

지금은 신고자가 입양을 전제로 뚠밤이를 임시 보호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반려동물을 무료로 분양할 수는 있습니다. 하지만 뚠밤이의 경우 유기한 것이라고 볼 수 있죠. 동물 유기는 동물보호법 위반입니다. 과거엔 동물 유기 시 과태료 처분을 받았으나 지금은 300만원 이하 벌금으로 강화됐습니다. 전과 기록이 남는다는 의미죠.

뚠밤이를 유기한 사람도 반드시 찾아내서, 합당한 처벌을 받게 했으면 좋겠습니다.

뚠밤이 유기사건의 전말 기사의 사진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