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2일 수요일

  • 서울 24℃

  • 인천 23℃

  • 백령 16℃

  • 춘천 28℃

  • 강릉 25℃

  • 청주 26℃

  • 수원 24℃

  • 안동 28℃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28℃

  • 전주 28℃

  • 광주 28℃

  • 목포 24℃

  • 여수 24℃

  • 대구 30℃

  • 울산 23℃

  • 창원 26℃

  • 부산 24℃

  • 제주 22℃

IT SK텔레콤, AI 기술로 스마트폰 전력 소모 줄인다

IT 통신

SK텔레콤, AI 기술로 스마트폰 전력 소모 줄인다

등록 2024.02.15 15:56

황예인

  기자

자료=SKT 제공자료=SKT 제공

SK텔레콤이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폰 소비 전력 절감에 나선다.

SKT는 온디바이스 AI 기반 단말 소비전력 절감과 관련된 초기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모바일 AP 제조사 미디어텍과 AI 경량화 전문 스타트업 노타도 개발에 참여했다.

이번 기술 개발은 단말이 송·수신 완료 이후에도 일정 시간 이동통신 기지국과의 연결을 유지하는데 사용하는 전력을 최소화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됐다.

SKT는 상시적으로 스마트폰 앱 활용이 이뤄지는 이용 행태를 고려, 연결 유지를 위해 사용되는 전력 절감이 필요하다고 봤다. 단말 자체적으로 일정 시간 트래픽 발생 여부를 예측해 단말과 기지국 사이 연결 상태를 제어하는 기술을 수년간 연구해 왔다.

특히 사용자 데이터 발생 원천인 스마트폰이 서버단보다 트래픽 예측에 적합하다고 판단했다. 이에 온디바이스 AI 형태로 기술을 구현할 수 있는 스타트업 및 글로벌 모바일 AP 제조사와 공동 연구를 진행했다.

SKT와 노타, 미디어텍은 단말 전력 효율화에 적합한 AI 모델을 선정했다. 이후 스마트폰에서 저지연·저전력으로 동작할 수 있도록 ▲양자화(Quantization) ▲가지치기(Pruning) 등 기법을 활용해 AI 모델 경량화에 집중했다.

또한 경량화된 AI 모델을 실제 스마트폰에 탑재되는 모뎀에 구현했다. 이를 통해 실시간 동작을 확인하고, 일정 수준 이상 데이터 발생 예측 정확도를 확보해 스마트폰 소비전력 절감 기술을 검증했다고 회사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최근 화두인 온디바이스 AI에 대한 통신 영역 선제적 개발 사례다. 제조사가 하드웨어 측면에서 추진하는 배터리 용량 증가 및 부품 저전력화 노력 등과 병행할 경우 배터리 지속 시간을 실질적으로 개선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SKT는 이 외에도 5G 진화 및 6G를 대비해 AI를 활용한 통신 인프라 고도화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 코어망을 대상으로 한 '스마트 페이징(Smart Paging)' 기술을 비롯해 ▲무선망을 대상으로 한 '무선망 적응(Link Adaptation)' ▲가상화 기지국 소비전력 절감 기술 등이 있다.

SKT는 이달 말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24에서 구체적인 연구개발 성과를 공개할 예정이다. 향후 관련 AI 모델 고도화 및 네트워크 연동 시험을 통해 기술적으로 완성도를 높일 계획이다.

류탁기 SK텔레콤 인프라기술담당은 "온디바이스 AI 기반 통신 기술 진화 가능성을 확인한 의미 있는 성과"라며 "앞으로도 고객 경험 개선을 위해 이동통신 각 영역에 AI를 적용하며 연구개발을 가속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