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5일 화요일

  • 서울 6℃

  • 인천 6℃

  • 백령 5℃

  • 춘천 5℃

  • 강릉 5℃

  • 청주 5℃

  • 수원 6℃

  • 안동 5℃

  • 울릉도 8℃

  • 독도 8℃

  • 대전 6℃

  • 전주 6℃

  • 광주 6℃

  • 목포 7℃

  • 여수 6℃

  • 대구 6℃

  • 울산 7℃

  • 창원 7℃

  • 부산 6℃

  • 제주 12℃

라이프 대기업 총수일가 중 주식담보대출을 가장 많이 받은 사람은?

라이프 비즈 카드뉴스

대기업 총수일가 중 주식담보대출을 가장 많이 받은 사람은?

등록 2024.02.08 09:26

이석희

  기자

보유하고 있는 주식은 담보로 설정해 대출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를 주식담보대출이라고 하는데요. 우리나라의 부자 중에서도 손꼽히는 부자인 대기업 총수일가의 주식담보대출은 얼마나 될까요?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가 대기업 집단 57곳을 조사한 결과, 총수일가에서 담보로 제공한 주식은 총 28조9905억원입니다. 57개 대기업 총수 일가가 보유하고 있는 주식의 32.1%가 담보로 제공됐지요.

총수일가가 보유한 주식 중 담보 주식 비중이 가장 큰 기은 롯데입니다. 롯데 총수일가는 지난 1년 사이 주식을 담보로 1002억원을 추가로 대출 받아 담보 주식 비중이 49.9%에서 76.9%로 높아졌습니다.

이어 아이에스지주 총수일가가 70.7%로 두 번째로 담보 주식 비중이 컸습니다. 아이에스지주 총수일가는 1년 사이 주식담보대출 70억원을 상환했지만 담보 주식 비중은 오힐 0.9%p 올라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밖에 DB, 한화, 한진, HD현대, SK, 삼성 등 총수일가의 담보 주식 비중이 50%를 넘었습니다.

주식담보대출 금액이 가장 많이 증가한 총수일가는 삼성입니다.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의 1월 말 주식담보대출 금액은 2022년 말보다 9000억원 증가한 1조7500억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1조370억원,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은 5728억원의 주식담보대출을 가진 것으로 집계됐는데요. 세 모녀의 주식담보대출은 2022년 말 1조8711억원에서 3조3598억원으로 늘어났습니다.

네 번째로 주식담보대출 금액이 많이 늘어난 사람은 구광모 LG 회장으로, 1490억원 증가했습니다. 이밖에 서정진 셀트리온 명예회장, 신영자 롯데재단 의장,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등 순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대기업 총수일가의 주식담보대출 금액 변화를 알아봤습니다. 가진 부의 규모가 큰 만큼 대출 금액도 어마어마한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요. 총수일가의 대출 금리는 얼마나 되는지 궁금해지네요.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