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8일 수요일

  • 서울 6℃

  • 인천 5℃

  • 백령 3℃

  • 춘천 5℃

  • 강릉 5℃

  • 청주 6℃

  • 수원 6℃

  • 안동 5℃

  • 울릉도 6℃

  • 독도 6℃

  • 대전 6℃

  • 전주 10℃

  • 광주 10℃

  • 목포 7℃

  • 여수 9℃

  • 대구 7℃

  • 울산 5℃

  • 창원 8℃

  • 부산 6℃

  • 제주 6℃

유통·바이오 신세계인터내셔날, 택배 포장재 감축···친환경 경영 실천

유통·바이오 패션·뷰티

신세계인터내셔날, 택배 포장재 감축···친환경 경영 실천

등록 2023.12.06 08:42

윤서영

  기자

신세계인터내셔날이 택배 포장재를 감축하며 친환경 경영에 박차를 가한다. 사진=신세계인터내셔날 제공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제품 배송에 사용되는 종이 포장재와 부자재 사용량을 3분의 1 이상 줄이며 지속가능경영을 적극 실천하겠다고 7일 밝혔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포장재 감축을 통해 연간 종이 사용량을 기존 대비 32% 가량 줄인다는 계획이다. 이는 약 267t(톤)에 해당되는 양으로 종이 1톤 생산에 30년산 소나무 17그루가 필요한 것을 고려하면 4539그루를 보호한 것과 동일한 효과다.
 
먼저 기존에 일괄적으로 사용하던 4mm 두께의 포장 박스에 2.5mm 두께의 포장 박스와 종이 봉투를 추가로 도입한다. 배송되는 상품별 특성이나 크기에 맞춘 최적의 포장재가 차등 적용된다.

상품 파손 방지를 위한 충격 완충재와 안전 봉투 등 종이 충전재는 기존 4종에서 2종으로 변경해 사용한다.

이외에도 환경 친화적인 부자재로의 교체도 진행한다.

박스에 사용되는 종이 테이프는 수성 코팅과 수성 접착제를 사용한 친환경 인증 완료 제품을 사용해 제거할 필요 없이 종이류로 쉽게 분리 배출이 가능하도록 했다.

비와 눈 등에 젖을 우려가 있는 의류 일부에 사용되던 소포장 폴리백(비닐 포장백)은 재활용 원료를 사용한 폴리백으로 교체한다. 기존 폴리에틸렌(PE)·폴리프로필렌(PP) 원료의 포장재 대신 100% 재활용된 플라스틱 폴리백 사용을 통해 기존 대비 약 50% 이상의 플라스틱 저감 효과를 얻게 됐다.

이는 신세계인터내셔날 자체 디지털 플랫폼 에스아이빌리지에서 이달부터 발송되는 모든 자사 브랜드 제품에 순차 도입될 예정이다.

배송에 사용된 모든 종이 소재는 산림관리 친환경 인증 소재로 생산한 종이로 100% 재활용이 가능해 별도의 처리 없이 종이류로 쉽게 분리 배출이 가능하다. 다만 입점 업체에서 직접 발송하는 제품은 제외된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앞으로 급변하는 소비패턴에 맞춰 지속가능한 환경을 위한 친환경 솔루션을 실천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