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2일 토요일

  • 서울 -3℃

  • 인천 -2℃

  • 백령 3℃

  • 춘천 -3℃

  • 강릉 -3℃

  • 청주 -3℃

  • 수원 -2℃

  • 안동 -4℃

  • 울릉도 1℃

  • 독도 1℃

  • 대전 -2℃

  • 전주 2℃

  • 광주 -1℃

  • 목포 1℃

  • 여수 2℃

  • 대구 -2℃

  • 울산 2℃

  • 창원 -1℃

  • 부산 1℃

  • 제주 3℃

이슈플러스 날 추워지자 얼어붙은 소비···소상공인 체감경기, 두 달 연속 '악화'

이슈플러스 일반

날 추워지자 얼어붙은 소비···소상공인 체감경기, 두 달 연속 '악화'

등록 2023.12.01 09:10

김다정

  기자

소비 감소의 여파로 소상공인의 체감경기가 두 달 연속 악화됐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소비 감소의 여파로 소상공인의 체감경기가 두 달 연속 악화됐다.

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발표한 11월 소상공인 체감경기지수(BSI)는 63.6으로 전월 대비 6.0포인트 하락했다. 추석 연휴가 있던 지난 9월 이후 두 달 연속 내림세다.

소상공인 체감경기 지수는 지난달 18∼22일 소상공인 업체 2400개를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다. 수치가 100 이상이면 경기가 호전됐다고 보는 업체가 더 많고 100 미만이면 악화했다고 느끼는 업체가 더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1.5포인트)만 전달보다 유일하게 상승했고 수리업(-12.1포인트), 부동산업(-11.6포인트), 교육서비스업(-8.8포인트) 등 대부분 업종이 하락했다.

체감경기가 나빠진 사유(복수 응답)를 묻는 질문에는 '경기침체로 인한 소비 감소'(44.3%)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날씨 등 계절적 요인(19.9%), 물가·금리 등의 상승으로 비용 증가(15.7%), 유동 인구·고객 감소(13.9%) 등이 뒤를 이었다.

소상공인의 12월 경기 전망 BSI는 84.9로, 전달 대비 4.5포인트 하락했다. 지난 9월 이후 달 연속 나빠졌다.

겅기전망 악화를 전망한 이유(복수 응답)로는 △날씨 등 계절적 요인(31.2%) △경기침체로 인한 소비 감소(28.2%) △유동 인구·고객 감소(13.1%) △물가·금리 등의 상승으로 비용 증가(10.3%) 순으로 꼽혔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