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4일 토요일

  • 서울

  • 인천

  • 백령

  • 춘천

  • 강릉

  • 청주

  • 수원

  • 안동

  • 울릉도

  • 독도

  • 대전

  • 전주

  • 광주

  • 목포

  • 여수

  • 대구

  • 울산

  • 창원

  • 부산

  • 제주

금융 손태승·이원덕, 우리은행 고문직 사퇴···"회사에 부담 안주겠다"

금융 금융일반

손태승·이원덕, 우리은행 고문직 사퇴···"회사에 부담 안주겠다"

등록 2023.11.30 21:51

이지숙

  기자

그래픽=박혜수 기자

손태승 전 우리금융그룹 회장과 이원덕 전 우리은행장이 우리은행 고문직에서 물러났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두 사람은 최근 "회사와 후배들에게 부담을 줄 수 없다"며 고문직에서 사퇴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손 회장과 이 전 행장은 각각 지난 3월과 7월 퇴임한 뒤 고문으로 위촉돼 경영 자문 업무를 수행해왔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