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2일 토요일

  • 서울 -8℃

  • 인천 -8℃

  • 백령 -1℃

  • 춘천 -10℃

  • 강릉 -7℃

  • 청주 -7℃

  • 수원 -8℃

  • 안동 -9℃

  • 울릉도 -2℃

  • 독도 -2℃

  • 대전 -8℃

  • 전주 -6℃

  • 광주 -5℃

  • 목포 -3℃

  • 여수 -4℃

  • 대구 -5℃

  • 울산 -5℃

  • 창원 -5℃

  • 부산 -5℃

  • 제주 1℃

산업 기아, 9월 내수 전년比 11% 증가···쏘렌토 1만대 판매 돌파

산업 자동차

기아, 9월 내수 전년比 11% 증가···쏘렌토 1만대 판매 돌파

등록 2023.10.04 16:18

박경보

  기자

국내서 4만4123대 판매···해외 판매도 3.5% 증가

기아 더 뉴 쏘렌토.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기아는 지난 9월 국내 4만4123대, 해외 21만6568대, 특수 631대 등 26만1322대를 판매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는 11.0% 증가했고, 해외도 3.5% 늘었다.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4만7352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다. 셀토스는 3만 1162대, 쏘렌토가 2만2495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는 지난 9월 국내에서 전년 동월 대비 11.0% 증가한 4만4123대를 판매했다. 지난달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쏘렌토로 1만190대가 판매됐다. 승용은 레이 3464대, K8 2406대, K5 2280대, 모닝 1892대 등 총 1만1310대가 판매됐다.

RV는 쏘렌토를 비롯해 스포티지 5402대, 셀토스 4399대, 카니발 4366대, 니로 1784대 등 총 2만8222대가 판매됐다. 상용은 봉고Ⅲ가 4480대 팔리는 등 버스를 합쳐 총 4591대가 판매됐다.

지난 9월 기아의 해외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3.5% 증가한 21만6568대를 기록했다. 스포티지가 4만1950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이 됐고, 셀토스가 2만6763대, K3(포르테)가 1만 7290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 관계자는 "K5 상품성 개선 모델, 카니발 상품성 개선 모델 출시 및 적극적인 EV 마케팅으로 판매 모멘텀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