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4일 월요일

  • 서울 -1℃

  • 인천 -3℃

  • 백령 1℃

  • 춘천 -5℃

  • 강릉 -2℃

  • 청주 1℃

  • 수원 -2℃

  • 안동 -2℃

  • 울릉도 5℃

  • 독도 5℃

  • 대전 1℃

  • 전주 4℃

  • 광주 1℃

  • 목포 4℃

  • 여수 5℃

  • 대구 1℃

  • 울산 3℃

  • 창원 2℃

  • 부산 4℃

  • 제주 4℃

유통·바이오 브릿지바이오, '폐암·안저질환' 치료제 후보물질 개발 중단···"선택과 집중"

유통·바이오 제약·바이오

브릿지바이오, '폐암·안저질환' 치료제 후보물질 개발 중단···"선택과 집중"

등록 2023.09.26 17:18

수정 2023.09.26 17:33

유수인

  기자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후보물질 'BBT-176' 및 안저질환 치료제 후보물질 'BBT-212'의 개발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26일 공시했다.

이번 결정은 최근 선택과 집중을 통해 자본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회사의 전략적 결정의 일환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브릿지바이오는 글로벌에서 좀 더 시장 가능성이 높은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 후보물질 BBT-877과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후보물질 BBT-207에 집중적으로 투자할 재원을 확보하고 역량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환자 대상 임상 1a상을 완료한 'BBT-176'은 4세대 EGFR 저해제로 개발된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후보물질이다. 타그리소 등 3세대 EGFR 저해제 치료 이후 내성으로 나타나는 C797S 포함 삼중 돌연변이를 타깃으로 한다.

이후 3세대 EGFR 저해제가 비소세포폐암 1차 치료제로서 승인되는 전 세계적 폐암 치료 추세에 따라, C797S 포함 이중 돌연변이 등 다양한 변이 스펙트럼에 대응하기 위한 자체 발굴 후보물질 1호 'BBT-207'의 개발도 신속히 진행됐다.

해당 후보물질의 임상 1상 환자 등록을 위한 스크리닝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BBT-176 개발을 임상 1a상 단계에서 중단하고 전사적 연구개발 역량 및 자금을 BBT-207에 집중해 경영 효율을 한층 제고하겠다는 게 회사측 전략이다.

BBT-207은 전임상 단계에서 C797S 포함 이중 돌연변이를 비롯한 삼중 돌연변이에 대한 뛰어난 항종양 효력은 물론, 말기 비소세포폐암 치료에서 중요한 뇌전이 억제능을 나타냈다. 회사는 한국과 미국에서 임상시험 실시 기관을 점차 확대해 나가며 개발 가속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다만 아시아 지역 내 C797S 삼중 돌연변이 표적 신규 치료제에 대한 지속적인 수요에 따라 'BBT-176'의 맞춤형 사업개발은 계속 이어갈 예정이다.

이와 함께 회사가 건국대학교로부터 2020년 도입한 안저질환 치료제 후보물질 'BBT-212'의 개발도 중단한다. 도입 이후 효력 검증 등의 과정을 거쳤으나 암 질환 및 폐 섬유화 질환에 집중하고자 하는 당사의 연구개발 전략상 개발 중단을 최종 결정했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브릿지바이오 이정규 대표이사는 "효율적인 기업 경영 차원에서 자원을 전략적으로 배분, 집행해 보다 빠른 연구개발 성과를 선보이기 위해 일부 과제의 중단을 결정한 것"이라며 "전사적 개발 역량의 선택과 집중을 통한 사업경쟁력 확보와 더불어 견고하고 안정적인 바이오텍 기업 운영을 통한 영속성 제고에 거듭 힘쓰겠다"고 전했다.

브릿지바이오는 폐 섬유화 질환 및 암 질환을 전략적 발판으로 삼고 ▲BBT-877(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 후보물질·임상 2상 단계) 및 ▲BBT-207(비소세포폐암 치료제 후보물질·임상 1상 단계) 연구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회사는 기업의 영속성 및 안정적인 자금 현황 유지를 우선으로 해 비용 집행 효율화를 꾀하고 있다. 최근 몇 년간 자체 임상 인력을 탄탄히 보강해 외부 임상수탁기관(CRO)에 대한 의존도를 대폭 낮췄을 뿐만 아니라, 이를 기반으로 임상 개발 사업화 모델을 앞세운 신사업 추진도 더욱 가속하고 있다.

회사는 임상 개발 기능 내재화를 계기로 폐암 과제 기준 약 100억 원가량의 비용이 절감될 것으로 내다봤으며, 바이오 업계의 다수 국내 기업과 협력을 통해 신규 현금흐름 창출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