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7일 월요일

  • 서울 24℃

  • 인천 22℃

  • 백령 21℃

  • 춘천 23℃

  • 강릉 26℃

  • 청주 24℃

  • 수원 23℃

  • 안동 23℃

  • 울릉도 23℃

  • 독도 22℃

  • 대전 24℃

  • 전주 24℃

  • 광주 23℃

  • 목포 22℃

  • 여수 21℃

  • 대구 25℃

  • 울산 22℃

  • 창원 22℃

  • 부산 22℃

  • 제주 17℃

금융 짐 로저스 만난 함영주 회장 "투자자 소통하며 현장 경영할 것"

금융 은행

짐 로저스 만난 함영주 회장 "투자자 소통하며 현장 경영할 것"

등록 2023.05.10 16:40

수정 2023.05.10 16:54

정단비

  기자

하나금융그룹은 금융감독원과 함께 지난 9일(현지시간) 싱가포르 팬 퍼시픽 호텔에서 개최된「금융권 공동 싱가포르 IR, 'Invest K-Finance: Singapore IR 2023'」행사를 마치고 10일 오전(현지시간) 세계적인 투자전문가인 짐 로저스(Jim Rogers)와 조찬 미팅을 했다. 조찬 미팅을 마무리하고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사진 오른쪽)이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사진 왼쪽), 짐 로저스(사진 가운데)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하나금융그룹 제공하나금융그룹은 금융감독원과 함께 지난 9일(현지시간) 싱가포르 팬 퍼시픽 호텔에서 개최된「금융권 공동 싱가포르 IR, 'Invest K-Finance: Singapore IR 2023'」행사를 마치고 10일 오전(현지시간) 세계적인 투자전문가인 짐 로저스(Jim Rogers)와 조찬 미팅을 했다. 조찬 미팅을 마무리하고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사진 오른쪽)이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사진 왼쪽), 짐 로저스(사진 가운데)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하나금융그룹 제공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이 '투자의 귀재'로 유명한 짐 로저스 회장과 만나고 "앞으로 하나금융그룹이 대한민국을 넘어 아시아 최고의 금융그룹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더욱 투자자들과 소통하며 현장 중심의 경영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함 회장은 10일 싱가포르에서 이복현 금융감독원장과 함께 세계적인 투자전문가 짐 로저스(Jim Rogers) 로저스홀딩스 회장과의 조찬 미팅을 통해 "글로벌 현장 중심의 경영 확대를 위해 2021년 7월 아시아 금융허브인 싱가포르에 자산운용사를 설립하고 IB·자산운용 등 핵심 사업 영역을 지속적으로 넓혀나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번 조찬 미팅에서는 글로벌 경기 전망과 한국 경제 및 금융 산업이 처한 현실에 대해 자유롭게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함영주 회장은 이 자리에서 그룹의 3대 경영과제 중 하나인 '디지털 혁신'을 중심으로 빅테크와의 경쟁을 넘어선 협업 패러다임 구축, 이종산업과의 파트너십 및 적극적인 투자를 통한 혁신 금융모델 창출 등 하나금융그룹의 디지털 전략에 대해 짐 로저스 회장과 심도 있게 의견을 교류했다.

함영주 회장은 이복현 금감원장, 짐 로저스 회장과 투명하고 개방된 규제 환경, 기업 친화적인 세금 시스템, 기술 혁신을 위한 풍부한 정부 지원 등에 힘입어 아시아 금융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싱가포르의 금융환경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함 회장은 "이번 행사는 정부와 금융당국이 적극적으로 시장과 소통하고 문제를 해결하려는 행보를 보여줬다는 측면에서 특별했다고 생각한다"며 "해외 투자자와의 직접 소통을 통해 코리아 디스카운트를 해소하려는 금융당국의 의지와 노력이 돋보였으며 의미 있는 출발이라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금융 업계에 다양한 위험 요인이 산재해 있으나 국내 은행들의 양호한 자산건전성 및 자본 적정성, 그리고 레고랜드 사태 발생 시 금융감독원이 보여준 시장 안정화 능력 등을 감안해 볼 때 앞으로 한국 금융시장은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이복현 금감원장도 국내 금융업의 규제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다양한 계획을 하고 있으며 곧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짐 로저스는 "한국 금융당국의 시장 친화적 행보를 긍정적으로 바라보며, 이번 행사를 통해 실질적인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생각한다"며 "예측할 수 있는 규제환경 조성 등을 통해 한국 금융업의 지속 발전을 위한 토대를 마련해 주시길 기대한다"고 답했다.

앞서 지난 9일에는 아시아의 금융 중심지인 싱가포르의 팬 퍼시픽 호텔(Pan Pacific Singapore)에서 국내 최초로 금감원과 함께 하나금융 등 6개 금융회사가 공동으로 참여한 IR(Investor Relations) 행사가 진행됐다. 해당 IR은 해외 투자자를 대상으로 투자 유치 및 양국의 금융 산업 발전 협력을 위해 마련됐다.

이복현 금감원장은 IR 행사를 통해 "한국의 금융 산업과 제도 및 정책 환경에 대한 해외 투자의 이해 증진 및 상호 발전에 기여하기를 희망한다"며 "해외투자자들이 한국의 금융 산업과 상생하는 선순환 구조가 확립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감원 및 참여 금융사 6곳과 해외 투자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이번 IR 행사의 '공동 Q&A 세션'에는 이복현 금감원장을 비롯해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을 포함한 6개 참여 금융사의 CEO가 직접 패널로 참석했다. '공동 Q&A 세션'은 투자자들로부터 사전에 받은 질문에 대해 각 참여사 CEO가 자유롭게 답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함영주 회장은 한국 금융회사가 새로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때의 어려움에 대한 투자자의 질문에 "현지 금융기관에 소수 지분을 전략적으로 투자하는 방식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며 "이는 재무적 부담을 최소화함과 동시에 그룹이 보유한 인프라를 유연하게 활용하고 안정적으로 리스크 관리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러한 전략 등을 통해 중장기적으로 그룹의 글로벌 이익 비중을 40% 수준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곧 시행을 앞둔 온라인 대환대출 플랫폼과 온라인 예금 중개 서비스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도 매우 높았다. 함영주 회장은 "빅테크 회사의 본격적인 금융상품 중개 시장 진출로 인해 금융 산업의 판도가 바뀔 가능성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하나금융그룹은 대표 모바일 앱인 '하나원큐'를 종합 자산관리 앱으로 고도화하는 동시에 빅테크 플랫폼과의 다양한 제휴를 통해 사용자와의 접점을 넓히는 투트랙 전략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혀 투자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주요 투자자와의 개별 미팅도 연이어 진행했다. 개별 미팅에 참석한 투자자들은 하나금융그룹의 실적 전망, 자산건전성 현황, 주주환원 정책 등에 대해 많은 관심을 보이며 다양한 질문을 이어갔다.

특히 세계 10대 자산운용사 중 하나인 캐피털 그룹(Capital Group)과의 미팅에는 이복현 금감원장이 함께 참석했으며, 하나금융그룹의 양호한 자산건전성 및 주주환원 정책 등에 대한 투자의 질문에 답변하는 기회를 가졌다.

이복현 금감원장은 "국내 금융사들의 충분한 손실 흡수능력이 확보된다면 주주환원 정책의 자율성도 보장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