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9일 수요일

  • 서울 27℃

  • 인천 23℃

  • 백령 23℃

  • 춘천 23℃

  • 강릉 26℃

  • 청주 27℃

  • 수원 24℃

  • 안동 24℃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5℃

  • 전주 24℃

  • 광주 25℃

  • 목포 22℃

  • 여수 22℃

  • 대구 28℃

  • 울산 23℃

  • 창원 24℃

  • 부산 24℃

  • 제주 20℃

오피니언 원희룡, 국토정책 연속성을 위해 빠른 결정해야

오피니언 데스크 칼럼 서승범의 건썰

원희룡, 국토정책 연속성을 위해 빠른 결정해야

등록 2023.04.05 16:56

수정 2023.04.05 17:01

reporter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의 거취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22대 총선이 1년 남짓으로 다가오면서 대선 잠룡이라 불리는 원 장관의 행보에 대해 관과나 업계에서 이말 저말이 나오고 있다.

우선 다음 대선 출마를 위해서라도 원 장관이 곧 자리를 뜰 것이라는 게 지배적이다. 통상 총선을 1년 전에는 장관직을 내려놔야 선거를 제대로 준비할 수 있기 때문. 실제 앞선 정부에서 총선을 1년 앞둔 시점에 개각이 이뤄진 경우가 다수다.

또 직전까지 장관직을 이뤄내면서 지금과 같이 정치행보를 이어갈 수도 있을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원 장관은 직접 발로 뛰며 이슈별 대응을 하고 있다. 이를 두고 '옳은 행보'라고 평가하는 시선도 있지만, 퍼포먼스로 보는 불편한 시각도 동반한다.

개별 단지인 대치동 은마아파트방문, 이용객과 갈등을 빚고 있는 모 기업에 대한 직접적인 압박 등이 퍼포먼스로 보는 이유다. 장관 취임 이후 100번이 넘는 현장 방문에 대해서도 이같이 보는 시각이 나뉜다.

원 장관은 총선 출마 여부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국토부에 집중하고 있다면서도 하나님만이 아실 것이라고 불투명하게 답했다.

현재 맡은 바에 집중하겠다는 뜻은 알겠다. 허나 어차피 마무리 짓고 나가지 못할 것이라면 빨리 자리를 비워주는 게 맡다고 생각한다.

부동산 관련 대책은 대부분 연초 마무리됐고 신도시와 교통, 안전 등과 관련한 이슈가 남은 상태다. 이를 1년 안에 해결하기는 불가능에 가깝다. 차라리 오는 개각에서 자리를 다음 타자에게 넘겨줘야 정책 기조가 흔들림없이 이어갈 수 있다.

제주지사 때에도 대선출마의 꿈을 비친 원 장관이다. 어차피 갈 길이 정해져 있다면 박수칠 때 떠나는 것이 뒷사람과 현재 이슈 관계자들에게 더 나은 일이 아닐까 사료된다.

국무위원 자리가 정치적으로 이용되선 안된다. 정치를 할 모양이면 정치할 수 있는 자리로 갈아타야 한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