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2일 토요일

  • 서울 22℃

  • 인천 24℃

  • 백령 23℃

  • 춘천 23℃

  • 강릉 21℃

  • 청주 23℃

  • 수원 21℃

  • 안동 23℃

  • 울릉도 21℃

  • 독도 21℃

  • 대전 24℃

  • 전주 24℃

  • 광주 25℃

  • 목포 24℃

  • 여수 24℃

  • 대구 24℃

  • 울산 23℃

  • 창원 24℃

  • 부산 23℃

  • 제주 23℃

유통·바이오 코로나 특수 누린 배민, 4년 만에 흑자 전환 성공

유통·바이오 식음료

코로나 특수 누린 배민, 4년 만에 흑자 전환 성공

등록 2023.03.31 15:52

수정 2023.04.02 16:09

김민지

  기자

매출 2조9471억원 전년비 47%↑·영업익4241억원 흑자 전환지난해 하반기부터 시장 침체···성장 둔화 극복이 향후 과제

코로나 특수 누린 배민, 4년 만에 흑자 전환 성공 기사의 사진

배달앱 업계 1위 배달의민족(이하 배민)이 3년 연속 지속된 적자 수렁에서 벗어나 지난해 4000억대 흑자를 내는데 성공했다.

배민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31일 공시를 통해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 2조9471억원, 영업이익 4241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 대비 47% 증가, 전년 757억이던 영업손실은 흑자로 돌아섰다.

업계에서는 배민의 실적 호조 원인을 크게 3가지로 보고 있다. 우선 지난 3년여 동안 지한 코로나 팬데믹 상황이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는 분석이다. 우아한형제들에 따르면 배민 입점 식당 수는 2019년 말 13만6000여개에서 지난해 말 기준 30만여곳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입점 식당이 늘면서 배민의 주력 사업 상품인 '울트라콜' 광고 수입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팬데믹 상황 속에서 배달 수요가 급증하고 그에 따른 입점 식당 수도 함께 늘면서 배민을 통한 주문 수와 결제액도 동반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배민 주문 수는 지난해 총 11억1100만건으로 2019년 4억건 대비 3배 가까이 증가했다. 배민에 따르면 코로나 3년간 주문과 거래액이 모두 3배가 늘었다.

프로모션 등을 종료하며 재무건전성 개선에 나선 것도 실적 개선에 도움이 됐다. 배민1은 현재 배달의민족 전체 음식 주문의 15%를 차지할 정도로 성장한 상황이다.

배민은 소위 '엔데믹'의 영향도 가장 덜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빅데이터 전문기업 TDI에 따르면 배민의 월활성사용자(MAU)는 사회적거리두기 완화 직전인 지난해 4월 2082만명에서 8월 2067만명으로 0.6%(14만명) 감소하며 선방했다.

다만 배민의 흑자 상황이 올해도 지속될 지에 대해선 업계의 전망이 엇갈린다. 팬데믹으로 인한 성장 효과를 올해부터는 더 이상 기대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해 하반기부터 배달앱을 이용한 거래액은 감소하기 시작했다. 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1월 온라인쇼핑 동향 발표'에 따르면 배달 음식 서비스 거래액(2조2295억원)은 7개월째 마이너스를 기록했고 지난해 1월 거래액과 비교해서도 8.3%나 감소했다.

시장경쟁 상황도 배민의 흑자 기조에는 걸림돌이다. 업계 관계자는 "거대 플랫폼 사의 배달 시장 진출도 점쳐지고 있고 코로나라는 성장 발판이 사라진 상황에서 시장확보 경쟁이 언제든 다시 격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