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9일 수요일

  • 서울 26℃

  • 인천 25℃

  • 백령 21℃

  • 춘천 24℃

  • 강릉 28℃

  • 청주 25℃

  • 수원 25℃

  • 안동 24℃

  • 울릉도 17℃

  • 독도 17℃

  • 대전 25℃

  • 전주 26℃

  • 광주 28℃

  • 목포 24℃

  • 여수 24℃

  • 대구 27℃

  • 울산 23℃

  • 창원 25℃

  • 부산 24℃

  • 제주 20℃

산업 대한전선 신임 대표에 송종민 호반산업 부회장

산업 전기·전자

대한전선 신임 대표에 송종민 호반산업 부회장

등록 2023.03.28 16:43

수정 2023.03.28 16:58

이지숙

  기자

대한전선 대표이사로 내정된 송종민 호반산업 부회장. 사진=대한전선 제공대한전선 대표이사로 내정된 송종민 호반산업 부회장. 사진=대한전선 제공

대한전선은 신임 대표이사에 송종민 호반산업 부회장을 내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송 신임 대표이사는 추후 임시 주주총회와 이사회 등을 거쳐 최종 선임될 예정이다.

송 부회장은 2000년 호반건설에 입사해 그룹의 재무회계와 경영부문을 두루 거친 재무 및 관리 분야 전문 경영인이다. 그룹의 자금 운영, 리스크 관리 등을 바탕으로 수주 다변화와 사업 다각화를 통해 호반그룹 성장에 기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호반건설 회계팀장, 재경 담당 임원을 거쳐 2012년 인수한 KBC광주방송 전무를 역임했으며, 2018년부터 호반건설의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돼 호반건설의 성장과 사업다각화에 앞장섰다. 2022년부터 호반산업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승진해 대한전선의 인수 후 통합과정을 주도해왔다.

송 부회장과 함께 김준석 호반그룹 전무(그룹 전략기획실장)도 대한전선 경영전략부문장 역할을 겸직한다.

김 전무는 서울대 원자핵공학과를 졸업하고 한국수력원자력을 거쳐, 지난 2010년부터 호반그룹에서 전략기획 업무를 맡아 리솜리조트, 대아청과, 삼성금거래소, 서서울CC 등의 인수합병을 주도했다.

2021년 송 부회장과 함께 대한전선을 성공적으로 인수하며 호반그룹의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그룹의 성장기반을 강화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대한전선은 호반그룹 편입 2주년을 맞아 최대주주인 호반산업의 부회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해 호반그룹과의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새로운 성장동력 발굴 등 사업 확대를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호반그룹 편입 등으로 경영 상황 및 사업 환경이 안정된 만큼, 그룹과의 유기적 결합을 통해 시너지를 확대하고 새로운 성장 전략을 견인하는 등 변화를 모색해 나가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향후 신임 대표이사를 중심으로 시장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함으로써 케이블 산업의 경쟁 우위를 유지하며 지속적인 성장을 도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