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9월 28일 목요일

  • 서울 19℃ 날씨

  • 인천 20℃ 날씨

  • 백령 20℃ 날씨

  • 춘천 20℃ 날씨

  • 강릉 20℃ 날씨

  • 청주 20℃ 날씨

  • 수원 18℃ 날씨

  • 안동 19℃ 날씨

  • 울릉/독도 22℃ 날씨

  • 대전 20℃ 날씨

  • 전주 21℃ 날씨

  • 광주 21℃ 날씨

  • 목포 22℃ 날씨

  • 여수 22℃ 날씨

  • 대구 22℃ 날씨

  • 울산 22℃ 날씨

  • 창원 21℃ 날씨

  • 부산 22℃ 날씨

  • 제주 23℃ 날씨

뉴스웨이 로고

IT LGU+ '아이폰14' 지원금 기습 인상···실구매가 70만원대로

IT 통신

LGU+ '아이폰14' 지원금 기습 인상···실구매가 70만원대로

등록 2023.03.03 14:42

수정 2023.03.05 15:41

임재덕

  기자

기본형·플러스 모델 대상···공시지원금 26만~45만원선택약정보다 공시지원금이 더 유리해져프로급 모델은 지원금 유지 "비인기 모델 재고 정리"

LG유플러스가 애플의 전략 스마트폰 '아이폰14' 엔트리 모델 공시지원금을 전격 인상했다. 이로써 기본형은 실구매가가 70만원대까지 떨어졌다. 특정 모델만 지원금을 높여잡은 것을 볼 때 상대적으로 인기가 적은 단말기 재고를 처분하려는 의도가 커 보인다.

3일 업계에 따르면, LGU+는 이날 아이폰14 기본형과 플러스 모델의 공시지원금을 최대 198.9% 인상했다. 이는 지난해 10월 국내 출시 후 첫 사례다.

사진=SK텔레콤 제공

앞서 LGU+는 이 단말기에 요금제별로 8만7000원에서 18만6000원의 짠물 공시지원금을 줘 선택약정이 더 유리했다. 그런데 이번 변화로 26만~45만원까지 공시지원금이 책정되면서, 선택약정보다 더 큰 할인을 받게 됐다.

일례로 LGU+ 고객이 기본형 모델인 아이폰14(128GB)를 구매하면, 실구매가는 70만원대로 떨어진다. 이 단말기 출고가는 124만3000원으로, 8만원대(5G 프리미어 에센셜) 요금제를 쓰면 45만원의 공시지원금과 6만7500원의 대리점 추가지원금을 받아 기기값을 72만5500원만 내면 된다.

단 LGU+는 아이폰14 프로급 시리즈 공시지원금의 경우 8만7000~22만9000원으로 유지했다.

통신사들은 대내외 상황을 고려해 제조사와 협의, 단말기의 공시지원금 규모를 결정한다. 이번 지원금 조정은 비(非)인기 모델 재고를 정리하려는 의도가 커 보인다. 통신업계에 따르면, 아이폰14 기본형과 플러스 모델은 프로급에 비해 인기가 적다. 애플이 프로급에만 신형 모바일AP 'A16 바이오닉칩'을 탑재한 까닭이다. 모바일AP는 스마트폰의 두뇌라고 불릴 정도로 중요하다. 엔트리 모델에는 전작에 채택했던 구형칩(A15)이 적용됐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