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5일 토요일

  • 서울 18℃

  • 인천 16℃

  • 백령 15℃

  • 춘천 15℃

  • 강릉 12℃

  • 청주 19℃

  • 수원 16℃

  • 안동 17℃

  • 울릉도 14℃

  • 독도 14℃

  • 대전 20℃

  • 전주 18℃

  • 광주 17℃

  • 목포 16℃

  • 여수 17℃

  • 대구 18℃

  • 울산 16℃

  • 창원 18℃

  • 부산 16℃

  • 제주 17℃

금융 이복현 금감원장, 주한 인니대사와 금융협력 방안 논의

금융 금융일반

이복현 금감원장, 주한 인니대사와 금융협력 방안 논의

등록 2023.02.07 14:43

한재희

  기자

이복현 금융감독원장과 간디 술리스티얀토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가 지난 3일 간담회 후 기념 촬영하는 모습. 사진=금융감독원 제공이복현 금융감독원장과 간디 술리스티얀토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가 지난 3일 간담회 후 기념 촬영하는 모습. 사진=금융감독원 제공

이복현 금융감독원 원장은 지난 3일 간디 술리스티얀토 주한 인도네시아대사와 간담회를 열고 양국간 금융협력 강화와 국내 금융사의 인도네시아 진출 지원 방안 등을 논의했다.

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이 원장은 간담회에서 금융회사 임직원에 대한 신속한 비자 발급 등 국내 금융회사의 인도네시아 진출에 대한 대사관의 지원을 요청했다. 현재 국내 은행 9곳과 증권사 9곳, 보험사 5곳, 여신전문금융회사 8곳 등 총 26개 금융사가 인도네시아에 진출해 31개의 현지 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또 신속하고 투명한 인허가 업무처리 등을 통해 인도네시아를 비롯한 외국 금융회사의 국내 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술리스티얀토 대사는 적극 지원 의지를 보였다.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는 국내 금융회사 및 핀테크사의 인도네시아 진출을 환영하고 이미 진출한 금융회사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금감원과 주한 인도네시아대사는 지난달 17일 '금융사 및 핀테크사 인도네시아 진출지원 설명회'를 공동 개최하기도 했다. 이날 간담회에선 가상자산과 상호금융, P2P(개인간 금융), 방카슈랑스 등 양국의 금융산업 현황 및 감독현안 등도 폭넓게 논의됐다.

금감원은 주한 외교사절 경제 담당자와의 교류 확대 등을 통한 국내 금융회사의 해외진출 지원 노력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뉴스웨이 한재희 기자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