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3일 토요일

  • 서울 15℃

  • 인천 13℃

  • 백령 9℃

  • 춘천 10℃

  • 강릉 18℃

  • 청주 14℃

  • 수원 13℃

  • 안동 12℃

  • 울릉도 16℃

  • 독도 16℃

  • 대전 13℃

  • 전주 14℃

  • 광주 13℃

  • 목포 13℃

  • 여수 14℃

  • 대구 15℃

  • 울산 14℃

  • 창원 14℃

  • 부산 15℃

  • 제주 14℃

금융 4대금융지주 지난해 순이익 16조원 넘을듯···이자수익 증가 영향

금융 은행

4대금융지주 지난해 순이익 16조원 넘을듯···이자수익 증가 영향

등록 2023.02.05 09:45

이수정

  기자

4대 금융지주/사진=각사 제공4대 금융지주/사진=각사 제공

4대 금융지주가 이자수익 증가에 힘입어 지난해 16조원이 넘는 역대 최대 당기순이익을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5일 금융권과 연합인포맥스에 따르면 지난해 KB·신한·하나·우리 등 4대 금융지주의 당기순이익(지배기업 지분 순이익 기준) 전망치 평균(컨센서스)은 총 16조5557억원으로, 2021년 대비 13.8%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역대 최대 이익 규모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등을 거치며 은행 대출이 늘어난 가운데,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영향으로 시장 금리가 오르면서 이자수익이 크게 불어난 영향이다.

지난해 1∼3분기 누적 기준 4대 금융지주의 순이자이익은 약 29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 증가했다.

고금리 상황이 당분간 지속되면서 올해도 금융지주 실적은 견조할 것으로 전망된다.

연합인포맥스가 집계한 4대 금융지주의 올해 당기순이익 전망치 평균은 17조2407억원으로, 지난해 전망치 대비 4.14%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4대 금융지주는 이번 주 지난해 실적을 발표한다. 오는 7일 KB금융을 시작으로 8일에는 신한·우리금융이, 9일에는 하나금융이 지난해 4분기·연간 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