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3일 화요일

  • 서울 14℃

  • 인천 14℃

  • 백령 12℃

  • 춘천 10℃

  • 강릉 10℃

  • 청주 12℃

  • 수원 15℃

  • 안동 12℃

  • 울릉도 12℃

  • 독도 12℃

  • 대전 14℃

  • 전주 13℃

  • 광주 13℃

  • 목포 14℃

  • 여수 14℃

  • 대구 13℃

  • 울산 12℃

  • 창원 12℃

  • 부산 13℃

  • 제주 15℃

ESG경영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 "ESG 공시제도 보다 구체화해야"

ESG경영 ESG일반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 "ESG 공시제도 보다 구체화해야"

등록 2023.01.27 14:17

수정 2023.02.13 06:02

차재서

  기자

사진=금융위원회 제공사진=금융위원회 제공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공시제도를 보다 구체화해야 한다는 철학을 공유했다.

27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김소영 부위원장은 한국회계기준원에서 열린 'KSSB(지속가능성기준위원회) 현판식'에 참석해 "ESG 정책 흐름이 국내외적으로 긴박하게 진행되는 만큼 과제가 만만치 않다"며 이 같이 밝혔다.

지속가능성기준위원회는 ESG 공시 기준 관련 논의를 위해 회계기준원 내 설치된 조직이다. 정부는 기업의 예측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2025년부터 상장회사를 중심으로 ESG 공시를 단계적으로 의무화하겠다는 계획을 공개한 바 있다. 다만 대상기업, 공시항목, 기준 등 세부적인 내용은 정해지지 않았다.

김 부위원장은 "KSSB가 국내 ESG 공시 단계적 의무화를 위해 제도를 구체화 해나가는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다"면서 "기업, 투자자, 관련 전문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해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국내에 적용될 ESG 공시기준은 글로벌 정합성을 갖추되, 우리 산업 특성과 기업이 직면하고 있는 현실적인 어려움도 균형 있게 검토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부위원장은 글로벌 ESG 동향에 주목해줄 것도 주문했다. 우리 기업에 큰 영향을 미칠 뿐 아니라, 향후 국내 ESG 공시기준을 마련하는 데 기준점이 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특히 김 부원장은 "미국·EU와 같은 주요 국가는 저탄소 사회로의 전환 등을 위해 기업의 ESG 공시 의무를 대폭 강화하고 있다"면서 "EU지역에서 활동하는 우리 수출 대기업과 글로벌 가치사슬에 편입된 국내 중소기업이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아울러 김 부위원장은 "ESG는 우리 '경제'와 '금융'의 새로운 '활로'이자 '성장동력'"이라며 "기업엔 새로운 기술 혁신을 촉발하고, 우리 금융시장이 ESG 분야에서 '금융허브(Hub)'로 도약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흐름의 현실화는 투자자에게 기업의 정보를 적확(的確)하게 전달하는 '공시'제도부터 시작된다"며 "KSSB의 출범이 의미하는 바가 크다"고 격려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