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7일 월요일

  • 서울 20℃

  • 인천 21℃

  • 백령 19℃

  • 춘천 18℃

  • 강릉 23℃

  • 청주 20℃

  • 수원 18℃

  • 안동 18℃

  • 울릉도 23℃

  • 독도 23℃

  • 대전 19℃

  • 전주 19℃

  • 광주 19℃

  • 목포 20℃

  • 여수 21℃

  • 대구 22℃

  • 울산 22℃

  • 창원 22℃

  • 부산 22℃

  • 제주 21℃

IT 이통3사, 지난해 합산 영업이익 4조원 넘을듯···"올해도 무난"

IT 통신

이통3사, 지난해 합산 영업이익 4조원 넘을듯···"올해도 무난"

등록 2023.01.24 14:19

임재덕

  기자

이동통신 3사/사진=각 사 제공이동통신 3사/사진=각 사 제공

이동통신3사의 지난해 합산 영업이익이 4조원을 넘어설 전망이다.

24일 연합인포맥스에 따르면 지난해 이통3사의 연결기준 영업이익 추정치는 4조4121억원이다.

이는 3사 합산 영업이익이 지난해 4조380억원을 기록했던 것에 비해 9.3% 증가한 수준이다. 3사의 합산 영업이익이 2년 연속 4조원을 넘어설 수 있다는 예상이다.

기업별로는 SK텔레콤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1조6615억원, KT는 1조7329억원, LG유플러스는 1조177억원으로 전망됐다. 전년대비로는 각각 19.8%, 3.7%, 4% 증가한 것이다.

LG유플러스의 경우 전망치대로 나온다면 처음으로 영업이익 '1조클럽'에 입성하게 된다.

이같이 이통사들의 호실적이 전망되는데는 가입자당평균매출(ARPU)이 큰 5G 요금제 가입이 증가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11월 말 기준 5G 비중은 약 57%를 기록한바 있다.

증권가는 올해도 이통3사의 실적이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김아람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2023년에도 통신 3사는 무난한 실적 성장을 이어갈 전망"이라며 "5G 침투율이 50%를 돌파하면서 이익 성장 속도가 둔화되겠으나 3사 모두 비용 통제 의지가 강력하다"고 말했다. 이어 "효율적인 마케팅비, 설비투자(CAPEX) 집행을 통한 꾸준한 실적 성장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