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은행 부실채권 비율 0.38% 역대 '최저'···코로나19 착시 경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국내은행의 부실채권 규모 및 비율 추이. 사진=금융감독원 제공

국내은행의 부실채권 비율이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지난 2020년 3분기 이래 9분기 연속으로 최저 기록을 갈아 치우는 중이다.

금융감독원이 7일 발표한 '올해 9월 말 부실채권 현황(잠정)'을 보면 국내은행의 부실채권 비율은 0.38%로 전분기(0.41%) 말보다 0.03%포인트 하락했다. 지난 분기에 이어 역대 최저 기록을 다시 썼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0.13%포인트 떨어졌다.

부실채권 규모는 9조7000억원으로 전분기 말보다 6000억원(5.5%) 감소했다. 이 가운데 기업여신이 8조원으로 전체 부실채권의 82.8%를 차지했다. 가계여신은 1조5000억원, 신용카드채권 1000억원이었다.

3분기 중 발생한 신규 부실채권은 2조5000억원으로 2분기(2조3000억원) 대비 1000억원 늘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6000억원 감소했다.

기업여신 신규 부실은 1조8000억원, 가계여신 신규 부실은 6000억원으로 모두 전분기 대비 1000억원씩 증가했다.

부실채권 정리 규모는 3조원으로 전분기 대비 2000억원 늘었다. 작년 동기와 비교하면 2000억원 줄었다.

9월 말 대손충당금 적립률은 223.9%로 전분기 말 대비 18.3%포인트 상승했다. 전년 동월 대비로는 67.2%포인트 올랐다. 이는 당국의 요청 뿐 아니라 국내은행이 대내외 경제충격에 대비해 충당금을 보수적으로 쌓은 영향이다.

금감원은 현재까지 국내 은행의 자산건전성 지표는 양호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부실채권 비율이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고, 대손충당금 잔액이 꾸준히 늘면서 대손충당금 적립률도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고 봤다.

다만 코로나19 금융지원 조치에 따른 지표 착시 가능성, 대내외 경제 여건 악화에 따른 신용손실 확대 가능성에 선제적으로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