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산업은행, 동남권 영업조직 확대 추진···노조 "꼼수 이전"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28일 산업은행 노조 이사회 앞서 기자회견 열어
조직개편 및 인력 배치 골자로 한 안건 상정에
노조 "부산 이전을 위한 사전작업 불과" 반발

이미지 확대thumbanil

28일 산업은행 본점 앞에서 산은 노동조합이 '산업은행 꼼수 이전을 위한 불법 이사회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사진=산업은행 노동조합

산업은행 노동조합이 사측에서 동남권 영업조직 확대 개편을 추진하고 있는데 대해 본점의 '꼼수' 이전을 위한 사전 작업에 불과하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28일 조윤승 산은 노조위원장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에 위치한 본점 앞에서 열린 '산업은행 꼼수 이전을 위한 불법 이사회 규탄' 기자회견을 통해 "강석훈 회장은 꼼수 이전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고 밝혔다.

조 위원장은 "지금 우리 금융시장은 김진태 강원도지사가 촉발한 레고랜드 사태와 흥국생명 영구채 콜옵션 미행사 건 등 일촉즉발의 위기 상태에 처해 있다"며 "그런데 정부와 금융위, 강 회장은 경제적으로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산은 부산 이전을 계속 밀어붙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산은은 한국산업은행법 제4조 제1항에 따라 서울에 본점을 두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대선 후보 당시 산은 본점의 부산 이전을 약속했고, 대통령에 당선되면서 국정과제가 됐다. 다만 노조 및 직원들이 크게 반발하면서 진통을 겪고 있다.

특히 오는 29일 개최되는 산은 이사회에 부서 신설 및 100여명의 인력을 부산으로 배치하는 것을 골자로 한 동남권 영업조직 개편안이 안건에 상정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노조는 부산 이전을 위한 '꼼수' 이전이라고 지적했다. 개편안에는 부산에 100명을 수용하기 위한 사택 매입·임차 등을 위해 예산 검토도 함께 담겼다.

조 위원장은 "강 회장은 '동남권 영업 확대'라는 누가 봐도 억지스런 명분을 붙여 지원부서 신설 및 100여명 규모의 인원 부산 배치라는 조직개편안을 이사회에서 통과시키려한다"며 "부서 한 두개 신설하거나 옮기는 것은 이사회 의결 사항이 아니고 회장이 결재하고 추진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어 "결국 강 회장도 동남권 발전이라고 포장했지만 이번 조직개편이 산은법 개정 전에 무리하게 추진하는 부산 이전 시도이며 혼자서 그 책임을 온전히 떠맡기에는 부담스럽다고 느끼고 있다는 뜻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개편안을 두고 이사회 갈등 의혹도 제기했다. 사외이사 1명이 사임하는 등 일부 사외이사들 역시 이번 안건 상정에 반대 입장을 보이며 이견을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지난 24일 조한홍 산은 사외이사는 임기 7개월을 남기고 일신상의 이유로 사임했다.

노조는 또한 통상 정기인사가 매년 1월에 있는데 무리하게 인사를 12월로 당기는 것은 연내에 지방이전 성과를 대통령실과 금융위에 보여주겠다는 것으로 밖에 해석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이는 지난 국정감사에서 직원과 국회를 충분히 설득하고 산은법 개정 이후에 본점을 이전하겠다는 강 회장의 발언 취지에 위배되며 국회의 입법 절차를 무시하는 처사로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조 위원장은 "경제 위기 최전선에서 싸우고 있는 산은을 부산으로 이전시키고 흔드는 것은 분명한 범죄"라며 "이에 동참하는 이사회 이사들은 배임에서 벗어날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정감사에서 수차례 지적됐듯 산은법 개정 전에 무리하게 강행하는 사전적 이전 행위는 분명한 직권남용이고 강 회장은 국회에서 거짓말한 위증의 책임도 있다"며 "노조는 이런 파렴치한 행위에 결코 묵과하지 않고 이사 개개인에게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강 회장이 노조의 경고를 무시한 채 이사회 결의를 강행하려 한다면 물리력을 동원해서라도 이사회를 저지함은 물론, 사내·사외이사 전원에 대한 배임, 직권남용 혐의 고소고발과 퇴진운동을 벌여 불법적 본점 꼼수 이전 기도를 반드시 분쇄할 것"이라며 "노조는 본점 이전이 국가 경제에 미칠 영향과 타당성에 대한 검증 없이 졸속 마련된 조직개편 이사회 안건의 철회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정단비 기자 2234jung@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