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한준 LH사장 "모든 프로세스 '국민'에게 맞출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임대주택은 정부 지원 필요, 기금 활용 검토"
"재무건전성 높이고 고품질 임대주택 지을 것"
"3기 신도시 분양가 인하 위해가처분 면적 확대"

이한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LH 구조개혁과 관련해 '변화'를 주문했다.

이한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은 23일 서울 광화문에서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를 열고 "LH는 국민 세금으로 운영되는 조직인데 그동안 'LH인'만을 위한 조직으로, 안일하게 운영돼 온 게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어 "LH를 위한 일거리를 일부러 만들지 않겠다는 게 기본 경영 방침이며, 앞으로 모든 프로세스 중심에는 '국민'이 있을 것"이라며 "LH 역시 여타 공기업과 마찬가지로 칸막이가 심하고, 자기 조직만을 위한 생활에 익숙했던 것 같다. 칸막이를 걷어내고 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사장은 "사장 부임후 가장 먼저하고 싶은 것은 정책 목표의 달성을 위해 LH 직원 스스로 일할 수 있는 동력을 확보해주는 것"이라며 "LH가 다시 거듭날 수 있도록 국민에게 다가가 섬기는 자세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공공주택에 대해 평형이 너무 좁다거나, 입지가 떨어지는 등 불만이 많은 것으로 안다"며 "과거 공급 물량에 치중했다면, 앞으로는 주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LH의 모든 사업을 전환하겠다"고 전했다.

이 사장은 LH 본연의 역할 중 하나는 주택 공급가격 안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의 주택 270만 가구 공급 등으로 LH 공급물량이 늘었는데 재정 여건은 녹록지 않다"며 "임대주택은 어쩔 수 없이 정부 재정 지원을 받아야 하는데 주택도시기금을 활용하는 방안을 고민해볼 것"이라고 말했다.

또 가장 사업비 규모가 큰 토지보상에 대해선 대토보상(보상비로 현금 대신 토지를 제공)을 최대한 늘리고, 신도시의 과다한 상업업무시설을 민간에 매각 가능하도록 해 주거 시설로 전환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렇게 하면 주택 공급을 추가로 늘리고, 토지 조성원가도 낮출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사장은 "공공분양 주택에 대해서는 지주공동 사업을 장려해 민간의 자금을 끌어들이고 10년 공공임대는 입주민 의지에 따라 중간에 분양전환을 추진해 민간의 자본을 활용할 것"이라며 "조성원가를 낮춰 주택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사업의 다변화를 내부 직원들과 고민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3기 신도시의 분양가를 낮추기 위해 건설·매각이 가능한 가처분 면적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원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분양가 상승이 불가피하고, 이렇게 되면 결국 서민들의 내집마련이 어려워진다"며 "3기 신도시의 가처분 면적이 45% 정도인데, 이를 더 늘리는 방안을 찾아보겠다"고 전했다

최근 집값 하락 시기에 정부의 주택 270만호 공급으로 공급 과잉 우려가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경기 하향 곡선에서 LH마저 주택공급을 손놓는다면 경기 상승기에 마중물 역할도 하지 못할 것"이라며 "민간 건설이 위축될 때를 고려해 LH가 공기업으로서의 역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성배 기자 ksb@

관련태그

#이한준

#L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