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메모리 한파' 삼성전자, 반도체 시장 1위 인텔에 내줬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올해 3분기 글로벌 반도체 10대 기업 순위. 사진=옴디아 제공

삼성전자가 올해 3분기 글로벌 반도체 시장 1위 자리를 인텔에 내준 것으로 나타났다. SK하이닉스도 퀄컴에 밀리며 4위로 내려갔다.

22일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매출액 146억달러(약 19조7903억원)로 전 분기보다 28.1% 감소했다. 인텔은 3분기 매출액이 지난 분기보다 0.1% 소폭 줄어든 148억5100만달러(약 20조1305억원)를 거두면서 반도체 판매 점유율 1위 자리에 올랐다.

SK하이닉스는 3분기 매출이 직전분기보다 26.2% 감소한 79억6700만달러(약 10조7993억원)를 기록했다. 반면 퀄컴은 99억400만달러(약 13조4249억원)로 SK하이닉스를 앞지르면서 3위에 올랐다.

올해 3분기 매출액 기준 전 세계 반도체 시장 규모는 1470억달러(약 199조원)로 전 분기보다 7% 줄었다. 반도체 시장은 그동안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수요 증가로 성장이 지속됐다. 그러나 최근 글로벌 인플레이션 등에 따라 소비심리가 둔화되면서 2분기부터 시장이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클리프 림바흐 옴디아 수석연구원은 "올해 2분기 하락이 PC 시장 약세와 (지난 분기 대비 매출이) 17% 하락한 인텔로 인한 것이었다면 3분기 하락 원인은 메모리 시장 약세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단, 이번 옴디아 통계는 대만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TSMC를 포함하지 않은 결과다. TSMC는 올해 3분기 매출액 6130억대만달러(약 26조6716억원)를 기록했다.

윤서영 기자 yuns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