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5일 화요일

  • 서울 20℃

  • 인천 22℃

  • 백령 21℃

  • 춘천 19℃

  • 강릉 21℃

  • 청주 19℃

  • 수원 19℃

  • 안동 18℃

  • 울릉도 22℃

  • 독도 22℃

  • 대전 19℃

  • 전주 20℃

  • 광주 20℃

  • 목포 21℃

  • 여수 21℃

  • 대구 22℃

  • 울산 22℃

  • 창원 23℃

  • 부산 22℃

  • 제주 22℃

금융 하나은행, 시장안정화 먼저 나서···한전에 6000억원 규모 대출

금융 은행

하나은행, 시장안정화 먼저 나서···한전에 6000억원 규모 대출

등록 2022.11.21 21:21

정단비

  기자

사진=차재서 기자 sia0413@newsway.co.kr사진=차재서 기자 sia0413@newsway.co.kr

한국전력의 2조원 자금조달에 하나은행이 가장 먼저 나섰다.

21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한국전략의 운영자금 차입을 위한 1차 입찰해 금리 5.5~6.0% 수준으로 6000억원을 대출하기로 했다. 이번 은행들의 대출은 정부의 시장 안정화 조치에 따른 것이다. 하나은행 외 주요 은행들도 대출에 나서 연말까지 한전에 총 2조원가량을 공급할 전망이다.

한전은 지난주 주요 시중은행을 대상으로 운영자금 차입 금융기관 선정을 위한 2차 제안요청서를 발송했다. 2차 대출 모집은 오는 22일 입찰 절차가 진행된다. KB국민은행, NH농협은행 등 1차 입찰에 참여하지 않았던 은행들도 2차 모집 참여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별로 보면 5000억원선의 대출을 분담해야 하는 분위기다.

한전은 적자를 메우기 위해 올해만 23조원이 넘는 채권을 발행했다. 한전채는 AAA 등급의 우량 채권인데, 이 때문에 한전채 발행으로 인해 다른 회사채가 외면받는 '구축효과'가 발생해 자금시장을 경색시킨다는 지적이 있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