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드뉴스

우울증·PTSD 다 늘었다···사이렌 켜진 소방공무원 마음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이미지 확대thumbanil
국민들이 곤경에 처하면 언제 어디든 출동하는 소방공무원. 덕분에 많은 국민들이 안심하고 일상을 살아가고 있는데요. 최근 정신 건강에 어려움을 겪는 소방공무원들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소방청에서 17일 발표한 '2022년 소방공무원 마음건강 설문조사'에 따르면 자살 우려 관리가 필요한 소방공무원은 5.4%로 지난해 대비 1%p 증가했습니다.

실제로 극단적인 생각을 해봤다는 소방공무원도 적지 않았습니다. '극단 선택 생각을 1회 이상 했다'는 응답 비율은 9.2%로 10명 중 1명꼴이었는데요. 지난해 8.0%보다 1.2%p 늘어난 수치였습니다.

뿐만 아니라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 우울증, 수면장애, 문제성 음주 등 각종 정신적 고통을 겪는 비율도 모두 지난해 대비 2~7%p 늘었습니다.

코로나19 관련 대응 증가로 인한 업무 과중이 스트레스 증가의 원인이라는 분석이 나오는데요. 소방청은 대원들의 정신 건강 보호를 위한 지원을 늘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성인 인구의 우울감 경험률이 10.2%에 달하는 대한민국. 업무 특성상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소방공무원은 더욱 취약할 수밖에 없는 현실인데요. 소방공무원에 대한 적극적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길 바라봅니다.

박희원 기자 parkheewonpar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