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5일 화요일

  • 서울 25℃

  • 인천 26℃

  • 백령 23℃

  • 춘천 26℃

  • 강릉 26℃

  • 청주 27℃

  • 수원 26℃

  • 안동 27℃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5℃

  • 전주 27℃

  • 광주 28℃

  • 목포 27℃

  • 여수 26℃

  • 대구 29℃

  • 울산 27℃

  • 창원 27℃

  • 부산 27℃

  • 제주 23℃

부동산 대우조선해양건설 노조 "무능한 경영진의 즉각적인 퇴임, 대주주 교체해야"

부동산 건설사

대우조선해양건설 노조 "무능한 경영진의 즉각적인 퇴임, 대주주 교체해야"

등록 2022.11.18 10:52

서승범

  기자

대우조선해양건설 노동조합의 김용빈 회장과 경영진 규탄 집회 모습. 사진=전국건설기업노조 제공대우조선해양건설 노동조합의 김용빈 회장과 경영진 규탄 집회 모습. 사진=전국건설기업노조 제공

대우조선해양건설 노조원들이 경영진 퇴임과 대주주 교체를 촉구하고 나섰다. 임금체불 문제, 협력업체 대금 미지급 문제 등 재무상황 악화의 책임을 지라는 뜻이다.

전국건설기업노동조합 대우조선해양건설지부(이하 노조)는 지난 17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대우조선해양건설 본사 앞에서 '김용빈 회장과 경영진 퇴진요구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뜻을 전했다.

노조는 "각 현장 협력업체에 대한 미지급금이 쌓이고 있고 직접적인 운영 경미마저 빠닥이 나 직원들은 개인 카드로 식사를 해결하고 숙소 임차료도 미지급돼 현장 사무실 밖에서 자는 상황"이라며 "경영진이 진행하고 있다는 자금조달 노력은 더 이상 믿을 수 없는 변명에 불과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간 대우조선해양건설이 대주주 김용빈 회장의 개인회사 및 관계사 등에 나간 대여금 및 전환사채 매각을 통해 자금을 회수하고 단기매매유가증권 매각을 통해 자금을 조달하겠다는 계획에 대해 "대주주와 경영진 머릿속에 있는 상상에 불과"하다고 꼬집었다.

또 노조는 "대우조선해양건설이 대여한 김용빈 회장의 개인회사나 계열사 모두, 만약 정상적 금융기관이라었다면 돈을 빌려주었을지, 유가증권을 매수해 주었을지 의심스러운 상황에서 회사 운영자금을 대여금과 투자금으로 지출한 것은 현 경영진의 명백한 배임"이라고 지적하며 "만약 김용빈 회장의 지시가 있었다면 김용빈 회장 역시 배임의 죄를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앞서 사측이 한국테크놀로지 전환사채 120억원을 매각하고 잔금을 회수 중이라고 전했으나, 계획상 회수예정금액이 75억원에서 68억원으로 줄었다"며 자금 활요에 대한 불투명성도 지적했다.

노조는 "지금 현장은 직원들의 식사와 일상적인 업무를 위한 법인카드 사용마저 대금미결재로 중단된 상황임에도 회사는 김용빈 회장이 회사명으로 렌트한 고가의 자동차, 강남의 고가주택 임차료를 부담하고 있다"며 "자금 유출을 통한 개인적 이익만이 관심인 대주주 김용빈 회장과 소신없는 무관심과 눈치보기로 회사를 이 상황으로 만든 현 경영진 모두의 퇴진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경영진을 구성하고 기업매각을 통한 정상화을 위해 노사간 TF팀을 즉시 구성할 것을 요구한다"며 "새로운 대주주를 통한 자금 수혈만이 대우조선해양건설과 임직원 모두가 사는 길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촉구했다.
ad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