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3일 토요일

  • 서울 29℃

  • 인천 29℃

  • 백령 26℃

  • 춘천 29℃

  • 강릉 24℃

  • 청주 30℃

  • 수원 28℃

  • 안동 29℃

  • 울릉도 24℃

  • 독도 24℃

  • 대전 29℃

  • 전주 30℃

  • 광주 28℃

  • 목포 26℃

  • 여수 25℃

  • 대구 29℃

  • 울산 28℃

  • 창원 28℃

  • 부산 28℃

  • 제주 24℃

금융당국, '제2 채안펀드' 규모 1조8000억원까지 확대

금융당국, '제2 채안펀드' 규모 1조8000억원까지 확대

등록 2022.11.11 13:00

차재서

  기자

사진=금융위원회 제공사진=금융위원회 제공

금융당국이 '제2 채권시장안정펀드'(채안펀드) 규모를 1조8000억원으로 확대한다. 산업은행과 신용보증기금의 증권사 기업어음(CP) 매입도 늘리기로 했다. 최근 회사채·단기자금시장의 심각한 경색 우려는 다소 완화됐으나 여전히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금융위원회는 11일 김소영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감독원, 한국은행, 금융협회, 정책금융기관과 금융시장 현황 점검회의를 열어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특히 단기자금시장의 가장 취약한 연결고리로 작용하는 PF-ABCP(프로젝트파이낸싱 자산유동화증권)과 CP(기업어음) 등에 대한 추가적인 정책적 지원 추진하기로 했다.

먼저 당국은 건설사 보증 PF-ABCP의 경우 산업은행·신용보증기금의 CP 매입 프로그램을 활용해 '1조원+α' 규모로 지원한다. 산업은행이 별도 매입기구(SPC)를 설립해 건설사 보증 PF-ABCP를 매입하고 신용보증기금은 매입금액의 80%를 보증할 예정이다.

또 증권사 보증 PF-ABCP에 대해선 금투업권의 노력과 정책금융기관의 지원역량을 결합해 1조8000억원으로 지원 규모를 상향한다. PF-ABCP 매각 증권사 후순위 25%(4500억원), 종투사 중순위 25%(4500억원), 산은 선순위 25%(4500억원), 증권금융 선순위 25%(4500억원)로 확대하는 식이다. 이를 위해 별도 매입기구(SPC)를 설립하고, 오늘부터 신청을 받는다.

김소영 부위원장은 "최근 국내외 금융시장이 이벤트 등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만큼 금융업권·유관기관과의 상시적 소통을 통해 상황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경제 전반적인 신용축소 상황에서 불가피하게 발생하는 측면보다는 추가적으로 시장 불안감을 조성할 수 있는 이벤트를 선제적 식별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ad

댓글